위시
바바라 오코너 지음, 이은선 옮김 / 놀(다산북스)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라라 오코너의 전작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은 책으로도 영화로도 아주 재미있게 봤다.

원서로도 읽기 부담없다기에 올해 읽으려고 사 둔 책이기도 하다.

그녀의 신작 위시.  책을 읽기 전까지는 제목이 그리 와닿지 않았더랬다.


<위시>는 '샬러메인 리스'라는 이름보다 '찰리'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를 원하는 소녀의 이야기다.

아빠는 교도소에 있고, 엄마는 우울증으로 더이상 가족이 모여 살기는 힘들어서

언니는 친구집에, 찰리는 이모집에 와서 살게 된다.

전학 와서 알게 된 찰리의 책가방 친구(새 학교에 적응할 때까지 도움을 주는 친구) 하워드와

어쩐지 찰리를 닮은 것 같은 떠돌이 개 '위시본'을 길들이고 함께 살면서

가족인듯 아닌것 같이 느껴졌던 이모부부와 점점 하나되어 가는 과정을 그렸다.


4학년 이후 매일 11시 11분마다 소원을 비는 찰리.

흔히 말하는 징크스, 민들레 홀씨를 불때나, 네잎 클로버를 찾았을때,

땅에 떨어진 10센트 동전을 멀리 던져 떨어지기 전에 소원을 빌면 이루어 진다든지 하는

정말 소소한 순간순간을 찰리는 놓치지 않고 소원을 빈다.

그 소원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그토록 간절히 비는데도 도무지 이루어지지 않지만, 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찰리가 욱할때마다 '파인애플' 주문을 가르쳐준 하워드.

이 주문이 은근히 효과가 있었다.  나도 이 주문을 써먹어 볼 참이다.


하워드는 다리 한쪽을 저는 절름발이다.

하워드의 소원은 당연히 다리를 절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것인줄 알았다.

(물론 그게 소원은 아니다. 스포할 수는 없으니... ^^;)

하워드의 착한 마음 덕분인지 하워드의 소원도, 찰리의 소원도 이루어진다.

그리고 왜 제목을 "위시"라고 했는지 알게 된다.



p. 61

"우리 엄마가 천에다가 수를 놓아서 만든 액자가 있는데 거기 뭐라고 적혀 잇는지 알아?

'우리의 모든 고민을 빨랫줄에 널면 그 속에서 당신은 당신의 고민을, 나는 나의 고민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p. 135

잡초로 덮인 마당에서 마음씨 착한 오덤 가족에게 둘러 싸여 있고 위시본이 내 앞의 아이스박스 위에 앉아 있는

이 순간을 저장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버서의 피클용 유리병에 담아서 내 방에 두고 싶었다.

내 신세가 처량하게 느껴지거나 골치 아픈 문제들로 마음이 무거울 때

그 병을 열어서 선한 기운을 마시면 기분이 다시 좋아질 것 같았다.


p. 199

"왕이 넘어지다를 두 글자로 줄이면 뭐게?"

재키가 물었다.

"킹콩"

내가 말했다.

"꽃가게 주인이 싫어하는 도시는?"

"시드니"


요즘 아들녀석이 매일 퀴즈를 내고 있는 바로 그것들이 소설속에서 등장하는데

풉! 웃음이 나왔다.

번역을 잘 한건가, 아니면 미국식 유머도 이런 건가?



전작 '개훔방'과 닮은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다.

여자 아이, 좋지 않은 환경, 개, 성장소설 그리고 해피엔딩.

가난과 부서진 가족, 외롭고 소외된 청춘의 이야기를 위트와 유머로 따뜻하게 풀어낸 성장소설이자 가족소설이다.

누구나 이루어지길 바라는 소원 한가지씩은 꼭 있을 것이다.

찰리처럼 간절히 원한다면, 정말 간절히 원한다면 비록 지금은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이루어질지도 모른다.


 

p. 165

그녀가 말했다.
˝저지른 잘못을 기준으로 사람들을 판단하면 안 돼.
어떤 식으로 잘못을 바로잡으려고 하는지를 기준으로 판단해야지.˝
그녀는 식탁 너머로 손을 뻗어서 내 손을 토닥였다.
˝게다가 나는 주워 담고 싶은 말을 한 적이 없는 줄 아니?˝
그녀는 윙크를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