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대장 조 - 세상을 울고 웃긴 조셉의 진짜 이야기 딱따구리 그림책 11
캐슬린 크럴.폴 브루어 글, 보리스 쿨리코프 그림, 김난령 옮김 / 다산기획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실존 인물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그림책이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방귀뀌는 게 특기인 조셉.

세상에나! 방귀만 잘 뀌어도 이름을 알릴 수 있다니!


조셉의 방귀 능력은 우연한 기회에 발견했다.

바다에서 수영하다가 몸속에 물이 들어오고 나가는 걸 느낀 조셉,

처음에는 두려웠지만, 엄청난 연습을 거쳐 괄약근 조절하는 능력을 갖게 되었다.


그런 재주로 주변 사람들을 울고 웃기게 만든 조셉.

방귀소리로 높은 음, 낮은 음 조절뿐만 아니라 박자까지 맞춰 소리를 낼 수 있다니,

대단한 능력자다.

처음에는 길거리 공연에서 시작한 조셉은 당시 최고의 극장인 물랭루주까지 진출했다.

제대로 된 공연을 위한 철저한 의상준비까지!



 

이 책을 아이들과 읽어줄 때는 많이 과장되게 해야 신나한다.

실제로 엉덩이를 들썩들썩 하면서 실감나게 읽어줬더니

그림책 속 관객들처럼 자지러진다.

읽어주는데 여느 책보다 좀 힘들었다.


 

조셉의 방귀로 성공한 이야기 뒤에 조셉의 실제 이야기를 덧붙였는데

어째 본문과 거의 똑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책을 두번 읽은 것 같은...

다시 보니 제목이 앙코르다.

"앙코르"라는 말만 없었으면 좀 화날뻔 했다.


남들과 다른 특별한 재능이 있다면, 그걸 자신만의 것을 만든다면,

충분히 만족하는 삶을 살 수 있다는 걸 가르치고 싶은 책 같기도 하지만,

아이들에게 그런 말은 하지 않았다.

그냥 방귀소리에 웃고 즐기면 어떤가!

그렇게 읽다보면 어느 순간 스스로 깨닫는 날이 오지 않을까?

책을 읽은 후 쉽게 흥분이 가라앉지 않기에 잠자리에서 읽어주기엔 주의할 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