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로 코엘료 우정 Day Planner 2017
파울로 코엘료 지음, 카탈리나 에스트라다 그림, 김미나 옮김 / 자음과모음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인듯 책아닌듯, 플래너인듯 플래너 아닌듯한 파울로 코엘료의 우정

파울로 코엘료의 메세지와 스페인의 유명한 일러스트레이터 카탈리나 에스트라다가 만나 하나의 작품이 되었다.

파울로 코엘료의 데이플래너는 사랑, 용기 등을 주제로 2014년부터 세계 여러나라에서 출간되는데

2017년 주제는 우정이고, 한국에서는 2017년판이 처음이란다.


출간기념 이벤트로 에코백과 펜슬파우치도 함께 받을 수도 있다.



 

앞뒤 책날개에 시접(?)을 둬서 책갈피 대용으로 꽂아도 책이 손상되지 않는다.


 

면지를 펼치면 화려한 일러스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리고 그 분, 파우로 코엘료가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도 있다.

플래너를 펼칠 때마다 기분좋은 일들로 채우고 싶게 만드는 웃음이다.



 


 

보통의 플래너와 구성은 비슷하다.

2017년, 2018년을 한번에 볼 수 있다.  황금연휴가 언제인지 먼저 확인해봤다. ㅋㅋ

연간계획표에 작은 동그라미는 달의 모양으로 그믐과 보름달이 언제 뜨는지 알 수 있다.

정확한건지 한번 확인해 보고 싶은데 그러려면 1월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우정"이라는 큰 주제 안에서 월별로 관용, 애정, 명료함, 협력, 믿음 등 소주제로 다시 나누었다.


일주일에 두 장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 페이지마다 파울로 코엘료의 메세지와 일러스트를 볼 수 있다.

플래너는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활용성이 더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다.

내 기준으로는 줄간격이 좀 작다.  딱 0.5cm다.  모눈자 역할도 할듯.

종이 재질이 미끌거림이 있어서 수성펜은 번질 우려가 높다.  어떤 펜으로 써야 할지 고민이다.

아직 써보진 않았다.  2016년을 마무리하면서 2017년을 기분좋게 준비할 때 그때 설레는 맘으로 써볼 참이다.


 




파울로 코엘료의 작품은 헉! 연금술사 말고는 읽은게 없네.

일 년간 그의 여러 작품들을 훑어 보고 맘에 드는 걸로 읽어봐야겠다.


 

파울로 코엘료의 글과 강렬한 일러스트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2017년 일 년을 이 플래너와 함께 해도 좋을 것 같다.

 

약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들을 가까이 하라.
그들은 자신감이 넘치고,
생의 어느 순간 누구나 휘청거릴 때가 온다는 것을 안다.
그들에게 그것은 나약함이 아니라 인간적이라는 증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