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즈의 씽씽 자동차 비룡소의 그림동화 243
존 버닝햄 글.그림, 이상희 옮김 / 비룡소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성있는 그림만 봐도 누구의 작품인지 아이들이 알 수 있을 만큼 사랑하는  존 버닝햄의 신작 그림책, 마일즈의 씽씽 자동차.

작가와 함께 살고 있는 강아지 마일즈를 모델로 그렸나보다.

아이들은 애니메이션 [UP]에서 본 강아지를 떠올렸다.

마일즈는 보통의 강아지들과는 좀 달랐다.

이름을 불러도 오지 않고, 산책도 안 좋아하고, 밥먹는 것도 안 좋아하고, 너무 짖어대고.

그러나 마일즈는 자동차를 타고 언덕을 올라 카페에 가는 건 좋아했다.



 

그런 마일즈의 마음을 알아본 사람은 옆집 허디 아저씨다.

마일즈는 자기 자동차를 갖고 싶어한다는걸.

아주 근사한 오픈카라니!

아이들은 별로 부러워하지 않는데 나는 엄청 부럽네.

마일즈의 표정이 엄청 밝아보인다.


마일즈가  자동차 모는 법을 익힌 어느날,

노먼을 학교에 데려다 줄 수 없는 날이 생기자,

노먼은 마일즈의 차를 타고 등교를 했다.

모두에게 주목받는 기분, 상상만 해도 좋을 것 같다.




 

이후 노먼과 마일즈는 자동차 여행을 한 장면들이 나오는데 아...

여행가고 싶다는 생각이 무척 많이 들게 한다.

특히 아침해가 떠오르는 바닷가 드라이브 장면은 참 맘에 든다.

직접 보지 않았어도 기분 좋게 만든다.

이제 마일즈는 점점 순해져서 산책도 좋아하고, 밥도 잘 먹고, 덜 짓고, 이름을 부르면 달려온다.

그러나 노먼이 자라서 더이상 마일즈의 자동차를 탈 수 없게 되고,

혼자 자동차를 타기 싫은 마일즈도 자동차 몰기를 그만뒀다.


 

 

그러던 어느날!

허디 아저씨가 비행기를 만들고 있었다.

정말 누구에게 주려는 것일까? 그건 말 안해도 알겠지.

아마도 마일즈의 씽씽 자동차 2탄으로 마일즈의 슝슝 비행기 정도 출간되지 않을까?

하늘에서 본 멋진 여행장면을 미리 상상해보기도 했다.



 


가을 햇살좋고, 하늘도 예쁜 요즘,

마일즈 때문에 더 여행가고 싶어진다.

아이들과 마일즈의 씽씽 자동차를 타고 어디로 여행갈지 기분좋은 상상을 하며

한참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조만간 떠나야 할 것만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