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아니에요! 춤추는 카멜레온
야스민 이스마일 글.그림, 권미자 옮김 / 키즈엠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만의 상상의 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그림책,

아무것도 아니에요!


먼저 작가가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면지를 통해서 한번 들여다본다.

마술사가 되기도 하고, 코끼리와 카드놀이도 하고, 우주선을 타고 날아가는 그림도 나오고

그런데 제목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주인공 릴라를 보고 있으면 꼭 우리 아이들 보는 것 같다.

뭘 하려고 해도 꿈지럭꿈지럭,

끝내 기다리지 못하고 버럭하는 나.



할머니를 만나러 가기 위해 신발끈을 묶으면서도 릴라는 무시무시한 괴물문어를 무찌르는 중이다.

물론 말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말하지만.


 


계속해서 릴라가 아무것도 아니라고 대답하는 상황들이 나온다.

아이가 왜 그러는지 자세히 관찰하지 않으면 알 수 없다.

자신만의 세계에서 릴라는 재빠르고 날쌘 슈퍼릴라가 되기도 하고,

세상에서 가장 크고 힘센 괴물이 되었다가, 세상에서 가장 빠른 기사도 되기도 한다.


 

릴라의 엄마는 나처럼 아이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

그런 릴라를 이해해 주는 건 할머니다.

할머니는 릴라처럼 함께 하늘을 난다.

물론 이건 현실이라기 보다 릴라의 상상의 나라에서 그러겠지만,

할머니도 함께 날아가는 장면에서 나는 반성하게 된다.



 

아이만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키워줘야지 늘 맘먹다가도

현실적인 육아에 부딪히다 보면 그걸 잊어버리곤 한다.

아이의 엉뚱한 상상이나 질문, 행동들에 대해서 릴라의 할머니처럼 좀 더 여유롭고 이해할 수 있어야지...

그림책이지만 오히려 읽어주는 엄마가 더 자극을 받았다.

이렇게 "아무것도 아닌 일"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가다 보니

매 순간순간이 엉뚱한 상상의 시간이란걸 새삼 느낀다.

그림책을 통해 아이들과 상상의 세계를 더 확장시켜 나갈 수 있는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