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의 커다란 성 피리 부는 카멜레온 106
쥬느비에브 꼬떼 글.그림, 글맛 옮김 / 키즈엠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블럭조각을 연상시키는 종이조각들이 면지 가득하다.

사실 이것이 블럭이 아닌 종이라는 건 책을 읽어봐야 알 수 있긴 하다.

 

언덕 위에 사는 모리

평범한 집보다는 아주 커다란 성을 갖고 싶었다.

 

모리가 한 일은 바로 싹둑싹둑.

성을 만든다고 하면 뭔가 쌓아서 만들것만 같았는데 가위로 자르다니.

그것도 언덕을 말야.

신선한 발상이다.


멋진 성을 완성하긴 했는데,

대신 멋진 풍경이 사라져버렸다.

다른 동물친구들의 먹이도, 좋아하는 꽃도 사라져버렸다.


이 대목에서 모리에게 화를 낼 것 같았는데,

친구들은 힘을 모아 다시 언덕을 만든다.


 

이상하다...한 조각이 남는다.

집도, 언덕도 그대로인데...

그래서 생각해 낸 친구들의 멋진 아이디어!

그것이 궁금하다면 책을 보시길...ㅋㅋ



 


 

입체적으로만 생각했던 성을 평면적으로도 생각할 수 있다는 점이 특이했다.

색종이로 직접 만들어보거나 할 수 있을것도 같다.

'협동'이란 주제로도 함께 이야기 나누어봤다.

아쉬웠던 건, 한조각이 남는 과정과 이유를 좀더 명확하게 알려주었다면

수학적으로도 이해하기에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