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자꾸 초인종이 울리네 그림책 보물창고 12
팻 허친스 지음,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서를 먼저 접한 그림책이다.

낮은 영어실력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반복되는 문장이라 읽기 쉽다.

반복되는 문장이라 아이들도 재미있어 한다.


엄마가 만들어주신 쿠키 12개.

샘과 빅토리아는 6개씩 나누어 먹으려는 참이다.



할머니만큼 과자를 맛있게 만드는 사람은 아무도 없단다.

이때 초인종이 울린다.



친구가 놀러왔다.

둘에서 셋, 넷, 늘어날수록 샘과 빅토리아가 먹을 수 있는 양은 여섯개에서 점점 줄어든다.

빅토리아의 표정이 점점 어두워진다.

친구들과 이웃들이 모여 이젠 12명이 되었다.

이제 하나씩 밖에 먹을 수가 없다.

그래도 맛있는 쿠키를 먹을 수 있다며...




이때 또 초인종이 울린다.

아이들이 순간 얼음.  표정 하나하나가 재미있다.




이젠 안되겠다.

얼른 과자 먼저 먹어~



 

이때 짜잔~ 등장한 사람은 바로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과자를 만드는 분, 할머니다.

그것도 엄청난 양의 과자와 함께.

이 장면 직전까지 책 속 주인공들 처럼 읽는 아이도 나도 아, 어쩌지...했었는데

할머니 아니 할머니가 들고 있는 쿠키를 보자 안심이 된다.


그림과 내용만으로도 재미있는 그림책이다.

더불어 나눗셈과 분수도 익힐 수 있다.

이 책은 영어그림책 강의시간에 소개받은 책인데,

미국에서는 그림책에 인물을 그릴때 다양한 인종이 포함되어야 한단다.

그래서 많은 그림책들이 동물을 의인화해서 그린다고 한다.

그런건 모르겠고, 그냥 재미있는 그림책이면 족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