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토, 몬드리안을 만나다 피리 부는 카멜레온
바우터르 판레이크 글.그림, 권미자 옮김 / 키즈엠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을 좋아하면서부터 그림에 관심을 갖게 되었지만

그림은 볼수록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해설이 달린 유명한 화가의 그림은 더욱 그렇다.

이게 그런 뜻이 숨어 있었어? 새롭게 알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 생각의 범위를 한정시켜 놓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사실 정답은 없다지만 어쩐지 자꾸 유명한 해설처럼 그림을 읽어야 하는건가 하는 강박관념에 잡히곤 한다.

몬드리안 처럼 추상적인 그림인 경우엔 더더욱 그렇다.

도대체 뭘 말하는 거지?

이 책은 그걸 구스토가 몬드리안을 만나면서 알려주려고 하는 그림책이다.


미래를 찾고 있는 몬드리안씨, 미래는 기다리면 저절로 찾아온다고 생각하는 구스토.

몬드리안은 기다리고만 있으면 전부 낡을 뿐, 새로운 것을 찾아야 한다고 한다.

그런 그 둘이 만났다.

구스토는 네덜란드 작가 바우터르 판레이크의 시리즈에 나오는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림책의 내용과 그림도 그렇지만,

낙관처럼 매 페이지마다 모서리에 찍혀있는 저 표식이 도대체 뭘 말하는 건지 정말 궁금했다.

아무리 봐도 잘 모르겠다.

 


어쩌면 몬드리안의 그림을 이렇게 도식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인가?

이 책을 읽으신 분 누가 설명좀....ㅠ.ㅠ



 

 

 

구스토와 옐로는 몬드리안을 찾아 숲을 지나고, 지하도시에도 가고, 지하철을 타고 간다.

그러면서 그림이 점점 몬드리안의 그림에서 보듯 굵은 선과 넓은 면의 구성만으로 단순화된다.


몬드리안이 그림에 생동감을 원했다.

부기우기 재즈음악을 틀자 몬드리안도, 구스토도, 몬드리안의 그림도 점점 변해간다.

리듬을 타듯.


그리고 이렇게 변한 몬드리안과 구스토.

몬드리안의 작품이 어떻게 해서 단순화되는지 표현하고자 한 듯 하다.

몬드리안의 그림도 어려웠지만, 이 그림책도 내겐 좀 어려웠다.

물론 아이들은 그저 그림을 보며 나름의 상상을 하니까 미적 자극이 되는 건 좋은데

이걸로 어떻게 아이와 이야기해야 하는지는...내겐 참 어려운 숙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