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씨네 탈무드 학교 2교시 협동 어린이를 위한 인성동화
이형진 글.그림, 전성수 감수 / 꿈초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꾸는 초승달의 어린이를 위한 인성동화 마음씨네 탈무드 학교

이 책은 탈무드를 바탕으로 한 시리즈로 1교시는 배려, 2교시는 협동을 주제로 하고 있다.


탈무드 속 여섯가지의 이야기들을 "협동"이란 주제로 엮었다.

그냥 탈무드만 엮은 책이 아니라 마음씨 할아버지가 이야기를 전해주고

그 이야기를 각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두 주인공 봉오리와 알밤이가 있다.


 

여섯가지 이야기 중에서 이웃과의 관계를 생각해보게 한 "랍비의 눈물"은

통합교과 이웃을 주제로 지금 배우고 있는 내용과 직접적인 연결이 쉬워서인지 더 집중하며 읽었다.

초등 2학년, 3학년 1학기 국에나 4학년 도덕 교과와도 연계되는 내용이라

두고 두고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여섯가지의 이야기들 모두 구성은 같다.

탈무드 이야기 시작 전, 요약한 이야기를 가지고 왜 그럴까 짐작해본 후,

본편의 이야기를 듣고는(할아버지의 이야기로 구어체라 듣기에도 편하다) 봉오리와 알밤이의 각자의 생각을 말한다.

왜 이렇게 생각하는 지에 대한 추론이 가능하도록 도표로 설명해줘서 이해하기 쉽다.

누가 옳고 그르다는 것은 아니다.

이것이 바로 유대인의 대화와 토론, 논쟁하는 방법 하브루타이지 않을까?


​​

 


부록으로 생각놀이책이 들어있다.

일종의 독후활동지로, 다양한 방법으로 책 속 이야기를 되새김할 수 있다.

주인공에게 줄 상장이나 편지써보기, 그려보기 등 활동방법은 다양해서 지루하지 않겠다.

독후활동을 어려워하는 부모나 아이들에게 유요한 팁이 될 것 같다.

​​

 


몸에서 가장 중요한 것, 양떼 속의 개, 랍비의 눈물,

뱀의 머리와 꼬리, 나무와 쇠, 내 자리의 구멍 이 여섯개의 이야기가

어째서 "협동"과 관련이 있는 걸까? 처음엔 의문이 들었다.

아이와 같이 읽다 보니 이 이야기들은 "내"가 아닌 "우리" 모두 "함께"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이야기들이다.

협동이란게 어려운 일을 힘을 합치고 한마음 한뜻이 된다는 좁은 의미로만 해석했었는데

읽다 보니 보다 넓은 의미로 협동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한 호흡에 여섯편 다 읽기 보다는 한편씩 짧게(한편이 15페이지 정도로 읽기 쉽다) 읽은 후

아이와 더 많은 이야기시간을 갖는게 중요할 것 같다.

봉오리나 알밤이의 의견을 먼저 읽기 보다 부모가 먼저 읽고 토론을 유도해 나가는 방식이 더 옳을 듯 하다.

이런 방식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집에선 좀 힘든 방법이지만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이 어디있겠는가?

연습하다 보면 조금 더 익숙해지지 않을까 싶다.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접근하도록 구성한 것은 좋았으나,

내용에서 가지치기를 많이 한 듯한 느낌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