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지켜라! 뿅가맨
윤지회 글.그림 / 보림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을 지켜라! 뿅가맨

북스타트 선정도서로 도서관에서 받은 책이다.

제목이 좀 우습다. 뿅간다는 표현을 아는 어른이라면 참 직설적이라 느낄듯하다.

표지엔 다양한 "맨"들이 등장한다.

어느 것 하나 아이의 마음을 사로잡지 않을 것이 없다.



면지엔 이게 뭔가 한참을 들여다 보면 수많은 뿅가맨들이 탄생되고 있는 장면들이다.



 

마트에 가면 수두룩하게 쌓여있는 뿅가맨.

그런 뿅가맨에게 다섯살 준이는 한마디로 뿅갔다.


뿅가맨?

다섯 평생 이렇게 멋진 로봇은 처음이예요.

풉! 다섯 평생이니까.


아이의 초롱초롱한 눈 속에 담긴 뿅가맨

텍스트 없이도 아이 마음을 너무도 잘 표현했다.



 

그 날 이후, 준이가 바라보는 세상은 점점 뿅가맨으로 가득찬다.

아랫쪽에 뿅, 뿅, 뿅...하면서 뿅가맨 수가 늘어나더니




 

종국엔 뿅뿅뿅으로 가득찼다.

아...얼마나 갖고 싶었으면.



 

드디어 준이에게도 뿅가맨이 생겼다.

하늘을 날 것만 같다.


 


 

헛! 그런데 놀이터에서 친구들이 갖고 노는 저것은???


왔다맨?

다섯 평생 이렇게 멋진 로봇은 처음이란다.

그래, 사랑은 움직이는 거지.


 

널브러져있는 뿅가맨, 그리고 가족들이 모두 왔다맨으로 보이기 시작한 준이.

왔다맨은 얻을 수 있을것인가??



책을 다 읽고는 뒷표지를 덮는데 푸핫 웃음이 나온다.

국회의사당에선 태권브이가 아니라 뿅가맨과 왔다맨이 나와 결전을 벌인다.

대한민국은 누가 지킬 것이지?


 

부록으로 뿅가맨 가면도 들어있다.

책읽고 한참 동안 뿅가맨 놀이에 빠진 아이들이었다.

다섯평생, 여섯평생, 열평생 살아도 멋진 맨들은 늘 등장할테지.

무수히 많은 맨들, 자고 나면 새로운 맨들이 등장해서 곤란한 부모들.

다 사줄수도 없고 사줘서도 안되지만, 아이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나도 그랬으니까.

그렇다고 뿅가맨 사달라고 드러눕거나 하진 않아 이쁘기까지 하다.

재미있으면서도 아이는 자기의 마음을 대변하는 것 같아 참 좋아한 그림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