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의 특별한 자전거 - 재활용이 좋아요 피리 부는 카멜레온 152
샬럿 미들턴 글.그림, 최용은 옮김 / 키즈엠 / 2014년 11월
평점 :
품절



재활용이 좋아요, 크리스토퍼의 특별한 자전거

환경운동의 시작은 거창하지 않다, 작은 것에서 부터 실천하면 된다는 것을 쉽게 알려주는 그림책.





면지에서는 숨은 크리스토퍼 찾기.

표지의 크리스토퍼와 비교하면서 누군지 알아맞추기.

어렵지 않다. ㅋㅋ


크리스토퍼의 부모님이 낡은 자전거를 수리하고, 원피스를 리폼해서

엄마와 아빠의 합작품이 탄생했다.



 

 


바로 크리스토퍼의 특별한! 자전거.

크리스토퍼의 마음에 쏙 들었다.

재활용품으로 만든 것이란 말에 뭔가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른 크리스토퍼.



 

 

도서관에서 매일 내놓는 신문지와, 딱딱해진 빵 등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활용품으로

새로운 물건들을 만들어 냈다.



그리고 이런 크리스토퍼의 아이디어에 자극을 받은 마을 사람들은

재활용 탈것 경주대회를 열었다는 이야기.

신문지로 만든 가방이 튼튼할지 아닐지는 논란의 중심이 되지 않는다.

무언가 재활용했다는 게 중요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한번 사용후 사라지는 폐기물들이 많다.

조금 다르게 생각해보면 환경도 보호하고 멋진 작품들이 탄생할 수도 있는데.




 

책을 읽고 난 뒤 우연히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를 방문했다가

아이들은 다시 한번 <크리스토퍼의 특별한 자전거>를 떠올렸다.

무심코 버릴 수도 있는 물건들이 조명이나 로봇으로 멋지게 재탄생하는 작품을 실제로 눈앞에서 보니

뭔가 창작의욕이 마구 솟구치는 기분이 들었나보다.

물론 아이에게 이런 멋진 결과물을 요구하진 않지만, 아이도 뭔가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그림책읽고 직접 독후활동을 한 건 아니지만,

책과 함께 발상의 전환을 몸소 깨달은 계기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