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어디선가 시체가
박연선 지음 / 놀(다산북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 신간 정보에서 우연히 보게 된 책,

웹툰같은 표지 그림과 자극적인(?) 제목이 눈에 확 띄었다.

박연선 작가가 누구지?

드라마 <연애시대>의 작가라고라고라고???

그 외에도 청춘시대, 동갑내기 과외하기, 얼렁뚱땅 흥신소 등을 썼다.

다른 건 몰라도 연애시대라면 내가 최고의 드라마로 꼽는 드라마다.

주옥같은 대사들이 많아서 후에 원작을 읽어봤으나 느낌적인 느낌과 주옥같은 대사는 드라마를 따라갈 수가 없었다.


대사들이 너무 좋아 당시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좋은 대사들을 주욱 스크랩해놓고

두고두고 감상했던 기억이 있다.

그런 작가의 첫 소설이라니, 일단 기대평은 별점 다섯개다.


<여름, 어디선가 시체가>는 하루 만에 다 읽었다.

적은 페이지수는 아니지만 한 호흡에 다 읽을 정도로 몰입하게 만든다.

한국형 코지 미스터리라고 장르를 구분한다.

정확한 의미는 잘 모르겠다만,

한 마을에 생긴 15년전의 네 소녀의 실종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과정도 재미있고,

역시 글빨이 좋아선가, 주인공 강무순이 하는 이야기들도 재미있다.


두메산골, 스마트폰은 시계기능 이상의 것은 하지 못하는 두왕리에서

졸지에 유배생활(?)을 하게 된 삼수생 강무순과 할머니 홍간난 여사,

그리고 꽃돌이(도대체 얼마나 샤방하게 생겼는지 흐뭇한 상상을 하며 읽게 한)가 파헤친 비밀은 무엇?

우연히 무순이가 어릴적 그려놓은 보물지도를 발견하고 그걸 따라 파보니

'다임개술'이라 써 있는 보물상자에 들어있는 물건들의 주인공들을 따라가다

우연과 노력들이 섞여 미스터리가 하나씩 풀려간다.

다임개술이 타임갭슐이라는 건 금방 짐작할 수 있었는데 주인공이나 주변인물들이 다 모르겠다고 한건

좀 이해가 안갔다.

표지에 반전주의!라고 써있는데 이게 안써있었다면 더 좋았겠다.

예고없는 반전이 더 재미있었을텐데...

그럼에도 뭔가 서늘한 기운이 감도는 표지의 그림과 제목처럼 읽으면서 열대야를 잊게 해준 소설이다.


 

p. 105
대부분의 상처는 위로가 힘이 되지만,
정말 지독한 상처는 남들이 아는 척만 해도 고통이 된다.

p. 359
깔끔하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
뭔가 개운하지 않은 게 당연한 건지도 모른다.
우리 주변의 어떤 일이 칼로 자른 무처럼 깨끗한 시작과 결말을 갖는 걸 본 적이 없다.
낮과 밤은 분명 구분할 수 있지만, 낮이 밤이 되는 순간을 특정할 수 없는 것처럼.
누군가 그랬다. 인생은 그렇게 명료하지 않다고.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퐁당살롱 2016-08-24 18: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105페이지의 문장이
팍 와 닿네요.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