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난 나야! 한뼘어린이 2
최형미 지음, 지영이 그림 / 꿈초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꾸는 초승달 한뼘어린이 시리즈 두번째 최형미 작가의 누가 뭐래도 난 나야!

그림책에서 읽기책으로 넘어가기 위한 중간단계로 글밥과 그림이 적절히 조화로워

초등 저학년 정도의 독서력의 아이들에게 적당한 책이다.

전체 75페이지중 삽화도 많이 들어가 있고, 폰트도 커서 아이들이 부담없이 읽기 좋다.

 



작가의 서문에서 어릴적 작가의 엉뚱했던 일화들을 보면

어른들의 시선으로는 때론 엉뚱하고 장난꾸러기, 말썽꾸러기 같아 보이는 아이들의 마음을

잘 읽어낸 것 같다.


이 책의 주인공 지훈이와 봉구는 참 많이 다르다.

지훈이는 온갖 재미있는 놀이를 참 잘도 만들어낸다.

지훈이가 생각해 낸 일명 배달 놀이도 아이들 입장에서는 참 재미있을 것 같긴 하다.

다행인건, 위험한 놀이는 분간할 줄 안다.  중간에 멈출줄 아는 자제력도 있다.

다만, 공부와는 담을 쌓았다는 거.

지훈이의 아빠는 하고 싶은거 마음대로 하라는 교육방침이지만,

학교에서 지훈이는 점점 더 문제아 처럼 취급당한다.


 


아이의 입장에서 말한 이 표현이 굉장히 와닿는다.

선생님 목소리가 뾰족해서 어딘가 찔릴것만 같고,

선생님과 엄마는 어딘지 닮았단 생각이 든다는 것.

아이를 대할 때 내 목소리도 뾰족한 적이 많지 않았나 반성하게 하는 대목이다.


우리 아이와 똑같은 일학년이라 감정이입이 더 잘 된 이야기지만,

한글도 잘 모르고, 숫자도 2를 쓰기가 어려워 하는 정도의 수준은 현실적으로 너무 과장되었단 생각이 든다.

지훈이처럼 수업시간에 좀 독특한 질문을 마구 쏟아낸다면 곤란하긴 할 것이다.

아이반에도 이런 친구가 있긴 하단다.

봉구보다는 지훈이처럼 잘 노는 친구이길 바라지만,

그렇다고 수업시간에 방해되는 아이가 안되길 바라는 이중적인 마음이 생긴다.

잘 놀면서 수업시간엔 집중 잘하는 아이...너무 많은 걸 바라는건가? ^^;;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를 못하는 봉구는 초등학교 들어가면서 부터 지훈이와 인기가 역전됐다.

공부를 잘하니까 선생님에게 칭찬받고, 주위 어른들도 칭찬받으니 기분이 좋다.

그렇지만 공부를 해야 해서 여전히 친구들과 어울릴 시간은 없는 아이.

그러다 동네 못된 형들에게 돈을 뺏길 위험에 처했다.



 

지훈이에게는 또하나 장점이 있으니 바로 의리!

순간의 기지로 위험에 빠진 봉구를 도와주려했으나 코믹하게도 시소에 부딪혀 의식을 잃는다.

결과적으로 봉구를 도와주긴 했지만,

의식을 잃은 지훈이를 보고 놀란 봉구는, 그간 지훈이에게 고마웠던 말도 못하고 친구를 잃는 줄 알고 펑펑 운다.


다행히 지훈이는 의식을 찾고, 둘만의 추억을 만들게 되었다.

봉구는 잘 노는 지훈이가 부럽고, 지훈이는 공부를 잘 하는 봉구가 부럽기도 하다.

하지만, 둘은 잘 하는 분야가 다를뿐,

누가 더 잘났고, 못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구에게나 잘 하는 것은 분명 있다.

그것이 꼭 공부가 아니어도 좋다.

지금 받아쓰기 백점이, 수학 만점이 미래를 보장하는 건 아니니까.

그래서 이 책을 읽으며 내 아이는 어떤걸 잘 하는지, 어떤걸 재미있어 하는지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가져봤다.

수영, 딱지치기, 레고 등 찾아보니 많이 나온다.

아이에겐 그 무엇보다 자존감이 중요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