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시장 두뼘어린이 4
임지형 지음, 심윤정 그림 / 꿈초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굴시장>이라는 제목이 좀 자극적인가? 세태를 딱 꼬집어서인가?

한번 들으면 기억에 확~ 남는다.

작가의 서문 제목이 참 맘에 든다.

세상의 모든 꽃들이라. 누구든 다 꽃이라는 거!

외모 때문에 고민하는 아이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는 말들이다.



 

 

​제목도 그렇고, 소제목도 그렇고...."개망신"이란 표현까지 나오는데

집에 유아들이 더 많은 내겐 처음엔 좀 당황스럽기도...

헌데 이 책은 초등 중등학년이상 대상인지라 그정도 아이들에겐 적당할 수도 있겠다 싶다.

일반 문고판보다 조금 큰 사이즈에 폰트도 시원시원해서 읽기 편하다.

노안이 오고 있는 나도 읽어주기 편했고.




그림책은 아니지만 삽화가 많이 들어있다.

그림책의 면지처럼 이야기 시작 전에 나오는 이 거울속의 얼굴들.

어느 하나 똑같지 않다.  많은 걸 담고 있다.



 


쌍꺼풀이 없는 눈, 내 눈, 우리 아이들 눈과 같아서 더 공감하며 읽었다.

물론 아이들이 아직은 자기 외모에 대해 불만족스러워 하는 때는 아니지만,

내 경험이 있었으니까.

하연이는 쌍꺼풀 수술을 한 친구가 부럽다.

좋아하는 남자친구가 그 아이를 보는 눈을 보고-이건 완전 만화!!!, 과장됐지만 아이의 마음을 잘 표현한것 같다-

더더욱 쌍꺼풀 수술을 하고 싶어하지만, 엄마는 이런 눈이 커서 이쁜거라며 딱 잘라 안된다 한다.


 

이모가 선물해준 마법의 거울, 그런게 있을까 싶었는데 정말 마법처럼 얼굴시장에 데려다 주었다.

거기서 만난 페이스 리더, 유행하는 얼굴을 가지고 있다.

얼굴시장에 온 사람들은 어떤 고통이 있더라도 페이스 리더의 얼굴을 사고 싶어한다.

그런데 모두들 얼굴이 똑같다.  그래서 이들을 클론OO호 라고 부른다.

TV를 켜면 누가 누군지 못알아보는건 이런 이유때문이 아닐까?


페이스 리더의 새로운 얼굴을 공개한 순간, 그 눈은 바로 하연이의 눈이었다.

그런데 하연이와 다른점이 있다면 자신감이랄까!

다행이 하연이는 늦지 않게 깨달았다.

그리고 자신의 얼굴이 바뀌지 않았음에 감사한다.

뻔히 예상 가능한 결말이지만, 읽고 있다보면 지금 자신의 얼굴이 충분히 예쁘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된다.



 


얼굴을 가리고 위축되어 있는 표지그림을 처음 봤을땐

자신의 얼굴이 맘에 안들어 위축된 아이의 모습이라 생각했는데

다 읽고 나면 이 장면은 자신의 얼굴이 바뀌지 않았을까 걱정하는 모습으로 보인다.

이중적인 느낌을 담고 있어 표지 설정을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과 종종 듣던 <모두 다 꽃이야>라는 노랫말이 많이 생각나는 책이다.

"산에 피어도 꽃이고, 들에 피어도 꽃이고,

이름없이 피어도 모두다 꽃이야~"

모두가 꽃이라는 걸 아이들도 커서 좀 알았으면 좋겠다.

아직 1학년인 아이에겐 겪어보지 못한 경험이라 공감은 떨어지는 내용이지만,

얼굴시장에서 얼굴을 맘대도 떼었다 붙였다 했던 부분은 재미있어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