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 결혼 이야기 사계절 그림책
윤지회 글.그림 / 사계절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아빠의 결혼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들려줄 수 있는 그림책,

 

<엄마 아빠 결혼 이야기>



지혜랑 결혼하기로 했다는 준이, 일곱살이 딱 그럴때인가 보다.

작년에 아들램반 아이들도 누가 누구랑 결혼하겠다는 이야기가 돌곤 했었다.

녀석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기에 신중히 결정하라는 조언을 남겼던 일이 생각난다.

 

 

준이 덕분에 엄마아빠는 만남에서 결혼까지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벚꽃 흩날리던 분홍분홍 봄날의 추억,

우리 부부에는 어떤 추억이 있었지?

잠시 나도 예전 기억으로 거슬러 올라가서는 그때가 좋았지....추억을 곱씹어 봤다.



 

​사랑에 빠지고, 결혼을 약속하고, 결혼준비하는 과정이 다 나온다.

청첩장에서부터 결혼식장 예약까지 세세한 이야기.

보통의 예비부부라면 다 겪었을 과정들이 그림책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결혼 가이드 같은 기분.


 

결혼식의 꽃, 웨딩드레스 고르기에서는 마치 자기 일인냥

아이들 모두 어느 드레스가 예쁘네 하면서 고르고 있었다.

이 페이지를 넘기는데 한참 걸렸다는...



 

나 어릴적에 구경한 적 있었고, 내 친구들 결혼때까진 있었는데

요즘은 함파는 풍경을 보기 힘들다.

이런걸 글로 익히는 시대가 되었지만 어디선가는 있긴 있겠지??



 

함 속에 담긴 물건들의 의미는 사실 나도 잘 몰랐다.

세세히 설명해 주니 좋네.


드디어 신랑신부 입장.

날개를 펼쳐야 결혼식의 풍경을 제대로 볼 수 있다.

하객들의 표정을 살펴보는 것도 깨알재미.

아빠랑 같이 보면서 그때의 기분이 어땠는지 서로 얘기해보는 것도 좋았을것 같단 생각이 든다.

얼마전 친구이모의 결혼식에 다녀와서 그래도 대충 기억이 나나 보다.

친구 이모의 결혼식에는 갔는데 왜 엄마아빠 결혼식에는 안왔어? 라고 물어보니

아이는 논리적으로 그땐 자기가 태어나지 않았다고 설명하는데

다섯살 녀석들은 어리둥절해 한다.

책읽어주다 말고 혼자서 키득키득 웃었네.


결혼앨범을 펼치고 가족들이 결혼이야기를 하는 장면.

먼지쌓인 내 결혼앨범을 한번 들춰봐야겠다.


 


지금은 귀염귀염인데 훗날 정말로 이녀석들이 사랑에 빠지고, 결혼하겠다고 하면 어떤 기분이 들까

잠시 상상해봤다.

너무 앞서갔나?


엄마 아빠 결혼이야기.

결혼식 가이드 같기도 하지만, 그걸 통해서 아이들과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는 좋은 매개체가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