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을 읽다 보면 그림책이지만 정보량도 많고 어떤 줄글책들보다 재미있게 빠져들 수 있는 그런 지식정보그림책들이 있다.

아이와 내가 호기심 가득하고 재미있게 읽은 그런 책들을 한번 묶어 모아봤다.

 


 


 


 


 

 

 

 


자연사의 처음부터 끝까지 나와있는 그림책이다.

펼치면 너무 길어서 한컷에 찍기도 힘들었다.

시대순으로 되어있어서 필요한 부분만 찾아서 보기에도 좋다.

그림책이지만 정보량은 백과사전 수준.

 

 


 

 

 

 

 

 

 

 

버지니아 리 버튼의 생명의 역사와 함께 읽어주면 더욱 좋을 듯하다.


 

 



 

 

 

 

 

 

마쓰오카 다쓰히데의 개구리 캐릭터가 익숙하다.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곤충들을 장소별로 관찰할 수 있다.

곤충채집 도구나 방법까지 상세하지만, 딱딱하지 않게 그림과 대화체로 설명해서

자연스럽게 곤충의 세계에 빠져들 수 있다.


 


 




 

 

우주과학을 "나"의 일상과 연결시켜 친근하게 접근했다.

도표로 이해를 도운 그림책이다.

역시 정보량이 많아 독서력이 좀 있는 아이들에게 좋을듯하다고 생각했었으나,

아이는 자신이 받아들일 수 있는 만큼 받아들인다.

자꾸 자꾸 읽다보면 그 지식의 깊이를 더해갈 것이다.


 


 

 



 

 

서양미술에 관한 그림책이다.
명화를 주제별로 나누고 살펴볼 수 있다.
다양한 도판과 해설, 깊이보다는 넓게 볼 수 있는 미술그림책이다.
부록으로 들어있는 스티커가 일회용이라 너무너무 아까웠다는...


 


 

 

 

 

마지막은 <여울이의 미술관 나들이>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우리 옛그림을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소개했다.

스토리텔링 형식이라 부담없이 아이와 박물관, 미술관 나들이가는 것처럼 보면 좋다.


 


지식정보 그림책은 아이와 박물관, 미술관, 과학관 탐방할때 미리 읽어봐도 좋고,
다녀와서 읽어봐도 좋다.
책으로만 읽히는 것보다는 직접 보고, 경험해 볼 때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모든 책이 다 그러하다만, 특히 이런 책들은 한두번 읽히기 보다 두고두고 읽혀보는 것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