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의 날들
이미나 글.그림 / 보림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림창작스튜디오 수상작 신인작가 이미나의 <터널의 날들>

주인공은 바로 "터널"이다.

항상 그 자리에 있는 터널, 그 터널이 보는 일상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터널안은 어둡지만 주변에 꽃들이 피어있고, 눈처럼 민들레 홀씨들이 흩날리는 계절이다.

딱 지금과 같은 계절이라 책속으로 빨려들어가기 쉬웠다.



 


 

조금만 더 가면 우리집이야.

아이들은 터널을 지나면 집이 가까워진다는 걸 안다.

얼마전 이런 버스를 타고, 단체티를 입고 현장학습을 다녀온 아이도 공감하는 장면이다.

터널의 시점에서 바라보는 터널안인 이 장면이 인상적이다.

처음에는 왜 이렇게 자동차가 작냐고 물어보는데 아이와 일어서서 내려다보며

터널이 되어서 상상해봤다.



터널안을 지나는 평범한 사람들,

평범하 느릿한 일상이 아니라 터널안의 모습이라 속도감이 느껴진다.

그 장면장면마다 숨어있는 이야기를 아이와 함께 만들어봤다.

사과를 잔뜩 실은 트럭(실제로 이렇게 실어갈까 의문을 품었지만 ㅋ) 운전기사가

사과를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며 우리도 사과 한조각씩 먹으며 봤다.



시간은 소리없이 흘러간다.

봄에서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다시 봄.

지천에 활짝 핀 개나리가 어김없이 핀다.

그 길로 지나가는 아이들은 한살을 더 먹었다.

 




 

이미나 작가의 <터널의 날들>은 유화그림이 아주 눈에 띈다.

그림을 세세하게 살피면서 붓으로 어떻게 터치했나 찾아보는 재미도 있었고,

평범한 일상을 평범하지 않은 눈으로 바라볼 수도 있다는 것도 알게 된

흥미로운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