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럴센스 4 - 남들과는 '아주 조금' 다른 그와 그녀의 로맨스!
겨울 지음 / 북폴리오 / 2017년 8월
평점 :
품절


 

 

 저는 누군가를 지배하며, 명령을 내리고 싶을 때가 있어요. 왕이나 여왕이 되고 싶고, 주인님이 되고 싶을 때예요. 아마 지친 저에게 새로운 힘이 필요할 때일 거예요. 대부분 상상으로 끝나지요. 그래도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나아지더라고요. 그런데, 한 웹툰이 있네요. 코미코라는 곳에 '모럴센스'를 연재하고 있나 봐요. 마조히스트(마조키스트, 피가학자)가 남자 주인공인 웹툰이에요. 그 웹툰이 책으로 나왔어요. 벌써 네 권째네요. 그 남자의 이름은 정지후. 일반인 주인님이 생기지요. 주인님의 이름은 정지우. 알콩달콩 관계를 이어가지요.    

 

 

'무뚝뚝해 보여도 늘 남을 생각하는… 지우 씨한테 반했습니다.' -98~99쪽.


 같은 회사의 두 사람. 이 관계를 3개월으로 약속했던 두 사람. 그 기한이 다가오네요. 4권에서 지후는 지우에게 고백하고요. 결국 SM의 관계를 놓지 않고 연애 관계도 시작하지요.


 '인생에서 최고의 행복은 사랑받고 있다는 확신이다.'

-빅토르 위고(1802~1885). 프랑스 소설가, 시인, 극작가.


 두 사람은 사랑받고 있다는 확신으로 행복해하지요.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사랑하는 두 사람. 절로 웃음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정지후는 정지우에게 새로운 제안을 하네요.


 다소, 남들과 다른 이 행위. 저는 이 행위를 금지와 살짝 연결시켜 봤어요. 어떤 행위가 금지 대상이 된다는 것은 두 가지 경우에 해당될 때라고 해요. 첫째, 다른 사람에게 명백한 해를 끼쳤을 경우. 둘째, 쌍방 간에 자발적 동의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에요. 따라서, 이 SM은 금지 대상이라고 할 수 없지요. 명백하게 해를 끼치지 않았고요. 자발적 동의가 이뤄졌어요. 정지후와 정지우. 서로 사랑받고 있다고 확신하며 행복할 수 있는 거예요. 취향 존중해줘야 하는 거예요. 잘 어울리는 두 사람! 앞으로의 이야기도 궁금하네요.


 이 책! '모럴센스 4'는요. 예쁜 그림체, 개성 있는 인물, 특이한 소재. 이 세 가지가 책에서 잘 흐르고 있어요. 그 흐름을 따라 함께 가니, 즐겁네요. 상상만으로도 즐거운 책이에요. 이 즐거움! 많은 분들과 함께 하고 싶네요.





 덧붙이는 말.


 북폴리오 출판사에 따르면, '모럴센스'가 CJ영화사의 투자 배급이 확정되어 영화화가 진행 중이라고 해요. 기대되네요.





    북폴리오 2017 하반기 서포터즈로서 읽고 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