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디낭 할아버지 너무한 거 아니에요
오렐리 발로뉴 지음, 유정애 옮김 / 북폴리오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우스(House M.D.)라는 미국 드라마가 있어요. 의사 하우스는 까탈스럽고, 괴팍하며, 이기적이며, 독선적인 성격이에요. 그래도 진단의학과장으로서 뛰어난 통찰력으로 훌륭하게 질병을 진단하지요. 이런 그의 강한 개성으로 드라마의 색이 깊어지더라구요. 뚜렷한 느낌을 남겨요. 마치 셜록 홈즈처럼요. 그리고 개성이 진한 할아버지가 또 계세요.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오베라는 남자'를 잇는 유럽의 독특한 분이지요. 바로, 페르디낭 할아버지예요. 프랑스에 머물고 계세요.

 

 (사진 출처: 북폴리오 페이스북)

 

 분리수거 무시하기, 입만 열면 쏟아져 나오는 잔소리, 쓰레기통에 불 지르기, 이웃들이 티타임 즐길 때 청소기 돌리기, 연쇄 살인이 등장하는 스릴러 소설책 읽으며 주변에 겁주기, 한밤중에 음악 틀어 잠든 아기 깨워 울리기, 초인종 누르는 데 대꾸 안 하기. 얌전한 이웃 쫓아내기 등. 페르디낭 할아버지는 정말 괴팍해요. 그래도 애완견인 데이지를 아끼는 노인이지요. 페르디낭의 아내는 이혼 후 하늘로 갔고, 딸은 곁에 없기에 그렇게 데이지와 의지하며 지내요. 그런데, 데이지가 사라져요. 데이지의 불길한 소식도 듣구요. 실의에 빠진 페르디낭 할아버지. 그런데, 위층에 줄리엣이라는 어린 소녀가 이사를 와요. 페르디낭 할아버지는 줄리엣과 친구가 되지요. 하지만, 아파트 관리인인 쉬아레 부인의 계략으로 양로원에 갈 처지가 돼요. 그러던 가운데, 쉬아레 부인은 심장마비로 사망하게 되구요. 페르디낭 할아버지는 살인 혐의를 받게 되지요. 그때, 다행히 윗집 소녀 줄리엣과 이웃집 할머니 베아트리스의 도움을 받게 되구요.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 정현종, '섬'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고 시인은 말해요. 페르디낭 할아버지와 사람들 사이에도 섬이 있겠지요. 섬! 시인은 '그 섬에 가고 싶다'고 해요. 섬은 바다의 사람들이 더불어 사는 데 있어야 할 것이에요. 소통과 관심, 믿음과 정(情), 사랑과 공감 등이겠지요. 페르디낭 할아버지는 줄리엣 사이의 섬과 베아트리스 사이의 섬에 가요. 그 섬에서 함께 벗이 되어 평안하게 머물지요. 웃음과 감동이 어우러지면서요.

 이 소설! 작가의 첫 소설이라고 해요. 그런데, 아주 자연스러워요. 물 흐르는 듯 매끄러워요. 인물들이 가진 개성의 힘도 강하구요. 그들의 익살이 여기저기 녹아 있어요. 이야기가 잘 짜여져 있구요. 또, 따뜻한 손길이 느껴져요. 서로의 벽을 넘어, 부드럽게 이어지네요. 이 소설! 정말 웃기며, 따스해요.        






북폴리오 서포터즈로서 읽고 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