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을 하고 퇴원한 지 몇 주 되지 않아 코로나가 시작되었다. 정상적으로 생활하는 것과 근무하는 것이 채 회복도 되기 전이었다. 병원에 있으면서 무너진 루틴이 코로나를 맞으면서 더, 무너져 갔고 멘탈도 흔들리다 못해 붕괴되고 말았다. 


한 달 넘게 무방비 상태로 폭격을 맞는 기분이었고,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하지만 리더의 자리에서 그대로 있을 수만은 없었고 어떻게든 정신을 차려야 했다. 하... 그때를 떠올리니 눈물이... 


다이어트 책을 이야기하며 왜 이렇게 서두가 긴가 하니 말그대로 무너졌다는 것이다. 멘탈도, 계속 고수하던 루틴도, 건강도... 거의 두 달 정도를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다가 어떻게든 정신을 차려야겠다 마음먹고 우선 새벽기도를 가서 정신무장을 했고, 그 힘으로 직장 동료들에게 힘을 북돋아 주고 업무를 진두지휘해 갔다. 그러기를 1년 하고도 몇 개월이 지났네. 많은 것이 회복되었고, 직장도 안정세에 접어 들었다. 


그런데 스트레스에 밤마다 야식을 야금야금 먹었더니 살이, 살이 흐엉... 


다이어트도 체력이 있어야 하고, 마음에 여유가 있어야 하는 법. 업무와 생활이 정상궤도로 돌아서니 이제야 나를 돌아볼 여유가 생긴 것이다. 책 좋아하는 사람은 살도 그냥 안뺀다고. 어차피 빼는 거 건강하게 빼자. 요요를 부르는 그런 다이어트 말고, 제대로 빼고 오래오래 건강하게, 어떤 상황이 닥쳐도 굳건하게 지킬 수 있는 건강 관리로 가자 해서 건강 관련, 다이어어트 관련 책들을 병렬식으로 읽고 있다. 


그 중에서도 이 책. 읽고 느낀 부분이 많아서 글로 남긴다. 결국에 읽은 모든 책들의 (몇 권 안되고 아직도 읽고 있지만) 결론은 채식이더라. 너무 많이 섞어 먹어서 소화를 못 시키고 독소가 생기고, 우리 인류는 원래 과일과 채소와 씨앗류와 견과류, 통곡물 정도를 먹으며 살도록 되어 있는데 패스트푸드, 넘쳐나는 음식들, 한 상에 차려진 온갖 음식들... 


그렇다고 채식주의자로 살겠다는 것은 아니다. 어떻게 음식을 먹는 것이 지혜롭고도 건강하게 먹는 것인지, 무엇을 가려야 하는지 정도를 잘 정리해서 내 것으로 만드는 것이 나의 목표다. 


덕분에 건강하게 살이 빠지고 있고, 피부도 뽀얘지고 있다. 나의 장래희망은 우아하고 아름답고 멋지게 사는 것. 남들에게 보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 오직 나 자신을 위해. 


밑줄은 엄청 그었는데 세세하게 감상문을 쓰려고 한 것이 아니라 왜 내가 이 책을 읽을 수밖에 없었는지를 말하고자 함이었으니 다이어트와 건강하게 먹는 것에 관심있는 분들에게 추천하며 이제 끝맺으려고 한다. 


우리 모두, 건강하게 삽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