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쓰메 소세키 1차분에 이어 2차분이 출고 되었습니당 ^^ 짜잔 !!

 2차의 첫 리뷰 도서로 제게 온 책은 [우미인초] 랍니다 ^^

1차분의 책표지들이 톤다운 된 그린과 퍼플, 그레이와 같은 칼라들이 고급스럽고 차분하여

[태풍]과 [나는 고양이로소이다][풀베게][도련님]의 문학들의 느낌글을 그대로 전달해주었는데

이번 2차분 책들은 전체적으로 밝고 부드러운 노랑에 스카이 블루와 바랜 듯한 핑크(사진 칼라가 진하게 나왔네요. 책은 바랜 듯한 핑크  칼라입니다) 이렇게 전체적으로 톤다운 된 칼라들이

조화롭고 참으로 ! 아름답습니다 . ㅎㅎ 전집을 책장에 꽂아놓으면 뽀대작렬 이겠는데요 ㅋ~~

 

 

 

"이상이 있는 사람은 걸어가야만 하는 길을 알고 있습니다.

원대한 이상이 있는 사람은 큰길을 걸어요. 길을 잃고

방황하는  사람과는 달라요.

어떤 일이 있어도 이 길을  걸어냅니다.

방황하고 싶어도 방황할 수 없습니다.

혼이 이쪽, 이쪽 하고 알려주기  때문입니다."

태풍의 한 구절이지요. 나쓰메 소세키는 아무래도 문학가라기보다는 철학자에 가까워요.

문학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철학적 고뇌는 거의 소크라테스와 맞짱 뜰 정도 수준이예요.

[우미인초]에서 이런 철학적 사색을 하는 주인공은 고노 긴고인데 

논문 제목이  [철학 세계와 현실 세계]랍니다. 

기존의 작품들에서 보여지는 에고이즘과 고독, 철학적 사색의 연장선이기도 합니다.

우미인초는 그 중에서도 '죽음'에 대한 철학적 사색으로 보여지네요.

재미있는 구절 소개 하나 할까요?

 

 

죽음은 만사의 끝이다. 또 만사의 시작이다.

시간을 쌓아 날을 이루는 것도, 날을 쌓아 달을 이루는 것도, 달을 쌓아 해를 이루는 것도,

결국 모든 것을 쌓아 무덤을 이루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무덤 이쪽의 모든 다툼은 살 한 겹의 담을 사이에 둔 업보로, 말라비틀어진 해골에 불필요한 인정이라는 기름을 부어

쓸데없는 시체에게 밤새 춤을 추게 하는 골계다.

아득한 마음을 가질 수 있는 자는 아득한 나라를 그리워하라.

 

알송달송하지요.. 여담입니다만.

제가 아침마다 저 길가의 무덤 옆(사진)을 지나가면서 

죽음을 떠올리지만 딱 떠오르는 한 문장이 있었습니다 ㅎㅎㅎㅎㅎ

해골 가라사대, 추억은 나의 힘!!ㅋㅋㅋㅋ(페북에 이 글을 쓴 이유ㅎㅎㅎ)

나쓰메 소세키의 2차분 ,

표지만 봐도 가슴이 바운스바운스~!!!

게다가 제가 좋아하는 이 고독한 철학자 나쓰메 소세키를 

가을 초입에서 만나게 되니 기분이 업업업 ~~~ ^^ 입니다 ^^ ㅎㅎㅎ

정말 기쁘고 감사합니다 . *^^*

오늘도 이 아름다운 글들로 하루를 시작 !!

아득한 마음을 가질 수 있는 자는 아득한 나라를 그리워하라 ~~~~

 뿌잉뿌잉♡♡♡호로로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ppletreeje 2014-09-09 2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카하...아득한 마음을 가질 수 있는 자는 아득한 나라를 그리워하라.-
직접 찍으신 사진도 참 멋집니다!!^^ 그리고 저 길을 걸어가시는 드림님의 모습도 보이는 듯 하구요~
저는 산길을 가다 만나는 무덤을 볼때마다 속으로 '이승을 떠난 모든이들에게 평화의 안식을 주소서' 기도를 해요.
드림님의 멋진 리뷰도 새로 출간된 나쓰메 소세키의 책표지도 여전히 아름답고 멋지네요~~
저도 나쓰메 소세키의 1차분에 이어, 이 2차분의 책들도 또 나란히 책장에 꽂아둘 생각에 기분이 마구 업업업~~^^
그래도 제겐 드림님께서 선물해 주신, '사기' 세트의 가지런한 책등들이 제일~ 볼 때마다 흐뭇하고 멋집니다~ㅎㅎㅎㅎ

사랑하는 드림님! 이제 바쁘셨던 추석일정도 다 마무리 하시고 편안한 휴식 취하시겠지요~?^^
남은 내일도 더욱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요~~~*^^*

淸隱청은 2014-09-11 10:54   좋아요 0 | URL
ㅎㅎ 나무늘보님 !! 평화로운 추석 보내셨나요? ㅎㅎㅎ
추석 연휴가 길면 길수록 아줌마들만 죽어나는 것 같아요 ㅋㅋㅋ
이런 말하면 안되지만 , 차라리 출근이 훨 ㅋㅋㅋ
언제나 좋게만 말씀해주시는 나무늘보...님
저도 그렇게 기도하는 마음으로 지나야겠습니다..
전 나무늘보님에 비해서는 감정이 많이 메말라 있는 것 같습니다..
한 작가의 책을 이렇게 대대적인 기획으로 만나보기는 처음인지라
무척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되네요 ㅎㅎㅎㅎ
표지 정말 알흠답죠 ㅎㅎㅎ
사기세트는 진정한 '갑'이죠 ㅎㅎ
이번 한가위에 블로그 이웃님들께 선물을 좀 해드리려고 계획하고 있었는데
예전처럼 시간이 여유롭지 않네요..
눈떠보면 며칠이 지나있고... 헐...
시간이 화살이 아니라, 거의 눈뜨고 자고 나면 며칠이 훌쩍 지나있고....미치겠어요....
블로그도 며칠 만인지..ㅠㅠ
그래도 늘 나무늘보님의 위로같은 댓글이 힘이 납니다. 으헤헤 ~
추석은 지났어도 늘 즐겁고 평안한, 아름다운 가을날 보내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