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77훈 가운데

16. 몸을 굽히고, 분수를 지키며,하늘이 주신 때를 기다려야 한다. 감정에 휘말려 헛되이 목숨을 걸고 일을 도모하면 안 된다. 가장 중요한 건 살아남는 것이다. 살아남아야만 하늘도 기회를 주실 수 있다.(1권21장)

28. 어리석은 백성은 현혹되기 쉽고, 현혹된 백성은 다스리기 어려우며, 다스리기 어려운 백성은 폭도가 된다. 폭도가 된 백성은 나라를 어지럽히고, 국가가 어지러우면 또한 모든 백성들이 불행해진다. 자고로 나라란 최선의 방책은 아니라 하더라도 안정되게 운영돼야 한다. 이런 안정을 깰 우려가 있는 모든 사악한 근원들을 제거해야 하는 것이 군주이다.(2권 40장)

74. 일은 사람이 꾸미나, 일을 이루는 것은 하늘의 뜻이니 어찌 억지로 되겠는가?(5권 117장)


#여류삼국지1권을 읽고
현대의 창의성은 ‘기존의 관행에 얽매이지 않는 파탈‘이라는 것으로 인식되어 왔다. 삼국지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모습들은 모두 창의적이다. 난세시대 살아남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전략‘이 있어야만 하다.  최근에는 조조에 대한 새로운 면모, 인재등용이라는 장점을 부각시켜 간웅의 이미지가 아닌 창의성의 대가나 최고의 전략가로 재해석되고 있는 추세이지만 이 책 여류 삼국지에서의 조조는 잔인하고 빈틈없고 간교한 모습이다. 반대로 유비는 최근에 조조와 대비되는 인격으로서 전략이나 인재관리에서 조조에 한참 못미치는 인물로 인식되어 온 반면에 여류삼국지에는 매우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다소 유약해 보이는 모습이다. 작가는 기존의 삼국지와는 달리 인물들의 면면을 이해하기 위해 여성이 쉽게 읽을 수 있는 삼국지를 저술하였다고 밝히고 있는데  확실히 어려운 한자의 나열이나 복잡한 도식을 떠올리게 하는 거리감 있는 삼국지는 아니다. 다만, 삼국지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치열한 전장의 소용돌이와  남성 중심의 사회에서 여성들이 살아남기 위한 치열함이 매우 공감되었다.  또 이전에 접해왔던 삼국지와는 다르게 현대적인 감각이 엿보이기도 하는데 아마도 저자가 여성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복잡한 수식이 전혀 없고 상황에 대한 이해와  등장인물들의 특성을 따로 서술해 놓았기 때문인 듯하다. 

오래 전에 여류삼국지 1편을 읽고 리뷰대회에서 우수작으로 선정되어 5권 시리즈를 출판사에서 받아놓고는 아직 읽지 못한 상태다. 2월의 독서계획을 아직 세우지 않은 상태라 우선적으로 여류삼국지 5편을 목표에 두었다.

우리들의 인생을 때론 ‘가는 곳마다 적들이 매복해있는 휴전없는 전투‘ 라 표현할 때가 있다. 어쩌면 인생이라는 길을 흔들리지 않고 걸어가기 위해서는 삼국지는 인생의 항로로서 꼭 필요한 책이 아닐까 한다. 그것이 여성에게든 남성에게든 조조처럼 간사하고 유비처럼 인내할 줄 아는 팔색조의 지혜는 사회생활을 하는 누구에게나 요구되는 라이프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天下大勢 分久必合 合久必分
무릇 천하의 대세란 나누어진 것이 오래 되면 반드시 합쳐지고,합쳐진 것이 오래 되면 반드시 나누어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9-02-01 23: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명절 즐겁고 복되게 보내시고 여유넘치는 시간되시길☕️

淸隱청은 2019-02-06 14:17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