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근담 - 국내 최초의 완벽 주석서
홍자성 지음, 신동준 옮김 / 인간사랑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양고전은 하나의 유기체이다.  유가·도가·불가의 정신이 서로 다른 듯하지만 그 안의 담긴 삶의 철학들은 서로 긴요하게 연결되어 있다. 유기체는 어느 한 부분의 변화가 전체의 변화를 낳을 수 있고 , 전체의 변화가 모든 부분의 변화를 낳을 수 있는 통일체를 말하는데 채근담(菜根譚)은 이 삼교의 정수를 하나로 녹여내어 하나의 유기체로서 21세기 현재에도 동양 최고 고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양의 탈무드와 비견되어지곤 하는 채근담은 아주 어렸을 때 한 번 읽고는 근래에는 처음 읽는다. 과거  채근담을 한 꼭지씩 읽은 기억은 있지만  이렇게 완벽 주석서를 다시 읽게 되니 감회가 매우 새롭다. 고전이 딱 자신의 그릇만큼 담을 수 있고 아는 만큼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인지 채근담이 이렇게 삶의 자양분이 될 만한 알곡들이 넘쳐나는지를 다시금 깨닫기도 하였다. 아마도 이 책 역자의 해설부분 때문에 채근담에 심겨진 알곡들이 더욱 그 빛을 발하는지 모르겠다. 저자 신동준은 고전연구가이자 역사문화 평론가로서 최근 고전에 관한 책들을 폭풍집필중이다. 저자의 고전해석은 명료하고 선견지명이 있는 글들로 고전에서 끌어올린 삶의 지혜를 현재의 위기상황에 대비하여 설명하는 탁견이 빛난다.  

 

채근담菜根譚은 중국 명나라 말기에 문인 홍자성(홍응명(洪應明),환초도인(還初道人))이 저작한 책이다. 채근담을 삼교의 정수라 하는 이유는 피상적으로 볼 때는 극기복례克己復禮의 유가적 질서로 보이지만 그 뜻의 심오함은 몸은 세속에 두되 마음은 자연과 하나가 되는 물아일체 物我一體적 삶에 가깝기도 하다. 따라서,  유가 , 불가, 도가의 사상을 융합하여 삶의 교훈을 가르쳐주는 고전의 정수이자 참된 지식의 보고寶庫라 할 수 있.

 

한 번 읽으면 가슴이 확 트이면서 마음이 맑아지고, 두 번 읽으면 삶과 속세의 이치를 깨닫게 되고 , 세 번 읽으면 생사의 경계를 뛰어 넘어 천지자연과 더불어 유유자적한 삶을 살게 된다.”

 

1편 전집 前集

1부 파탈擺脫 - 관행에서 벗어나라 /2부 방원方圓 - 방정과 원만을 섞어라

3부 득실得失 - 명리를 탐하지 말라 /4부 화복禍福 - 일희일비하지 말라

5부 중용中庸 - 절도를 지켜라 /6부 염량炎凉 - 세상인심을 읽어라

7부 청탁淸濁 - 지나치게 가리지 말라/8부 공사公私 - 공과 사를 구분하라

9부 고락苦樂 -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

2편 후집 後集

10부 지족知足 - 분수를 즐겨라/11부 자적自適 - 스스로 유유자적하라

12부 물아物我 - 천지자연과 같이하라 /13부 진공眞空 - 집착을 버려라

 

 

이 책의 체제는 명대에 출간된 명각본明刻本을 저본으로 삼아 전집과 후집으로 구성된 원문체제를 그대로 수용하였다. 전집과 후집의 총 359장에 대한 제목을 4자성어로 정리한 뒤 25장을 한 묶음으로하여 모두 14부로 나눈 것이 이 책의 구성이다. 제목만 보고도 해당 장의 내용을 알 수 있도록 한 역자의 배려가 돋보인다. 또한 바로 그 점이 국내 최초의 완벽 주석서라 불릴 수 있는 본서만의 특징이기도 하다. 뿐만아니라 고전에 해박한 저자의 [해석] 부분은 채근담에 담겨져 있는 심오한 철학의 맛을 더 깊이 음미할 수 있게 해주는 천연조미료로 논어와 학이, 사기, 주역, 중용 , 장자 등의 중국고전을 넘나들며 채근담의 웅숭깊은 인생의 참뜻과 지혜로운 삶의 자세를 더욱 깊이 깨닫게 해주고 있다.

 

 

 

 

 

삶을 누가 먼저 깨달을까 

나는 평소 그것을 알았지

초당의 봄잠은 충분한데

창밖의 해는 너무 더디지

 

 

 

 

 

 책 제목의 채근採根은 송나라의 학자 왕신민汪信民인상능교채근즉백사가성人常能咬菜根卽百事可成이라고 한 데서 나온 말로, 람이 항상 나물 뿌리를 씹을 수 있다면 세상 모든 일을 다 이룰 수 있다는 뜻이다. 책의 내용은 경구적警句的인 단문들이지만 저자의 해설로 인하여 채근담의 가르침을 깊이 새기는 것을 도와주고 있다. 저자는 채근담을 한 번 읽는 것으로 그칠 것이 아니라 깊이 사색하는 심사深思를 하는 과정을 거쳐야만 온전히 자기 자신의 처세 이치로 만들 수 있음을 설파하고 있다. 세상이 디지털시대에 진입하여 삶의 모든 근간이 바뀌고 있다고 하지만 인간의 본성이 지닌 아날로그적 감성은 절대 변하지 않는 이치이다. 결국 모든 문제는 '사람으로 귀결되는 것이다. 과학지상주의와 진화론적 세계관의 영향으로 사람보다 물질의 가치가 더 높게 측정되는 작금의 시대에 채근담이 전해주는 담백하고 소박한 삶의 처세가 더욱 둔중한 울림으로 남는 이유도 바로 삶의 본질에 가장 근접한 지혜이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세계가 빠르게 디지털시대로 변화하고 있지만 사람이 곧 진리임은 변하지 않는 이치이다. 두고두고 아껴 읽고 또 읽고 싶은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ppletreeje 2013-07-30 0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채근담(採根譚)은 前集 225장과 後集 134장으로 나누어져 있지요.
다 주옥같은 글들이지만 저는 後集의 글들에 자주 더 마음이 가곤하니 너무 이른가요~? ㅎㅎ
나이가 들수록 더 마음에 와닿고 노년의 뒤안길까지 오래오래 음미하며 곁에 함께 할 책같아요.
오늘도 드림님의 좋은 리뷰로, 다시금 <채근담>을 생각해보는 아침입니다.^^

드림님! 감사드리며, 오늘도 상쾌하고 좋은 날 되세요~*^^*

淸隱청은 2013-07-30 18:47   좋아요 0 | URL
이번 캠핑휴가때 가져갔던 책이라 ㅋㅋ 가끔 베개로 쓰다가 ㅋㅋ
다시 읽기도 하고 ㅋㅋ 그랬어요 ㅎㅎㅎ
두께가 만만치 않은데 무척 재미있게 시간가는 줄 모를 정도로
역자가 번역을 굉장히 잘했어요 ㅎㅎ
아마도 역자의 책을 많이 읽은 것이 도움도 많이 된 것 같구요 ㅎㅎ
고전은 한두권만 마스터하면 이야기가 연결되어 있어 오히려 더 쉽게 뜻을 이해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 ㅎㅎ
그래서 들어가는 말에 유기체라는 표현을 썼답니다 ^^
저도 후집의 글들이 더 마음이 가요, 후집은 장자의 노자의 사상이 잘 접목되어 있는 부분들인 것 같습니다.

오늘까지 휴가 마지막날이고요 ㅎㅎ
내일 출근인데 ㅋㅋ 아주 까마득하네요 ㅋㅋ
나무늘보님도 휴가가셔야지요 ㅎㅎ
늘 좋은 말씀 감사드리구요 ㅎㅎ 언제나 좋은 하루로 마감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