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 64 | 6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남들이 기계라고 부르면 어떤가. 살아가면 되지 않는가. 나는 일생동안 한번도 나를 명분 없는 격정 속에 풀어놓은 적이 없었다. 컨트롤당하는 것에 익숙하다. 자유로운 나는 학교를 빼먹은 아이처럼 초조하고 불안하다. 나침반도 없이 바다로 쫓겨났다. 익숙해지기 위해서 많은 에너지와 스트레스가 필요하다. 반복해서 말하지만, 나는 혼란스럽다. 그러나 나는 계속해서 나갈 것이고 나 자신이 너무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다시는 돌아가지 않을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 64 | 6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