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빛나고 있어요 웅진 모두의 그림책 19
에런 베커 지음, 루시드 폴 옮김 / 웅진주니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

자존감이 바닥일 때, 자기가 자기 스스로를 사랑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들었습니다. 인간의 마음은 온 몸에 퍼져 있는 신경전달물질이기 때문에, 자신을 안아주듯 양팔로 자신을 안고 토닥토닥해주는 것만으로도 큰 위안과 위로의 효과가 있다고도 합니다. 그렇게 나를 안고 팔을 토닥이며 '괜찮다, 괜찮아! 넌, 꽤 괜찮은 사람이야'를 되내이며 생각해보니, 누군가에게 사랑받기만을 바라고 원했지, 내가 나 자신을 사랑해주는 일에 무관심하고, 서툴렀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방송되고 있는 '캠핑클럽'이라는 프로를 우연히 시청하게 되었는데, 리더이자 맏언니인 효리 씨가 하는 말이 인상 깊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생각하는 나보다, 내가 생각하는 내가 훨씬 더 중요하다고요. 내가 나를 괜찮은 사람으로 생각하는 순간들이 많아지면 자존감이 올라간다고 했습니다. 매순간 다른 사람의 이목을 신경써야 하는 연예인으로 살아오며, 요정으로 통했던 성유리 씨가 이런 고백을 하더라고요. 자기는 그동안 욕을 안 먹기 위해 살아온 것 같다고.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욕심 없는 척, 괜찮은 척을 많이 했다고. 그런 동생(성유리)을 바라보며, 리더 효리가 이런 이야기를 해줍니다. 우리끼리 있을 때는 괜찮은 척 하지 않아도 된다고. 그들의 대화를 듣고 있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었던 건, 서로를 위로하는 그들처럼 나도 나를 가만히 응원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요즘은 내가 무엇을 성취하고 이루어, 내 능력, 내 진가, 내 가치를 증명하려 하기보다, 나를 인정해주고 사랑해주는 누군가의 칭찬을 기다리기보다, 나 스스로를 위로하고 응원하는 데 집중해보려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이 바로 그러한 '친구'이기도 합니다.








<당신은 빛나고 있어요>는 빛의 밝은 온기를 담은 책입니다. 해를 향해 책을 펼치면 아름다운 빛이 예술적으로 빛나는 '아트북'입니다. 그동안 '빛'이라고 하면, 어두움을 몰아내는 '밝음'의 이미지가 강했는데, <당신은 빛나고 있어요>를 통해 새삼 깨달은 것은 빛은 '온기'를 품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아트북과 빛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모양들을 보고 있으면 마음에 따뜻한 온기가 전해져옵니다. 햇살이 가득한 창가에서 놀이처럼 가지고 놀기도 좋고, 밤에 조명 앞에 세워두면(각도를 잘 맞추는 것이 관건!) 예술적인 공간을 만들어낼 수도 있습니다.

책과 함께 놀며 자신을 위로하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해드립니다. 주변에 조용한 위로와 응원이 필요한 분들이 있다면 이 책을 선물해보시기를 추천해드립니다. 내 삶이 그리 거창하지 않아도, 차별없이 비춰주는 그 햇살 아래 조용히 빛나고 있는 자신과 마주칠 수 있을 테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