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사진집 전문 수집가가 되려고 생각했었다. 아무래도 텍스트보다 강렬한 메시지를 주는데도 가격도 비싸서 천천히 한 권 한 권 모으는 재미가 있겠다 싶었다. 역설적이게도 같은 이유로 꿈은 포기했다. 일반 단행본과는 금액의 단위가 다르니. 최근 여기 알라디너 덕분에 사울 레이터  라는 좋은 작가를 알게 되었다그래서 주섬주섬 주문했다그러고 보니 내가 구판 신판 전권을 소장하고 있는 열화당 사진 문고 신간으로도 사울 레이터가 추가되어서 함께 주문했다.


내가 사진집을 좋아하는 이유는 아름다운 물성 때문이다. 사진집은 비싼 이유가 다 있다. 장정이 훌륭하고 독특하며 아름답다. 언어의 장벽이 없다는 것은 또 얼마나 매력적인가? 그런 이유로 무슨 박사학위 논문처럼 생긴 우리나라 사진집은 실망스럽다. 사울 레이터 사진집은 장정이나 디자인이 독창적이지도 아름답지도 웅장하지도 않다. 여간 실망스럽지 않다. 다만 사진은 뭔가 몽환적이면서도 아름답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22-01-29 11: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이 모여있는 모습은 언제 봐도 아름답습니다 잠깐 일러스트레이션 책을 사던 때가 있었는데 값이 세긴 세더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기를

박균호 2022-01-29 12:06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올해는 더욱 건강하시길 바래요.

바람돌이 2022-01-30 0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사울레이터의 사진집이 핫하네요. 사진집은 모으기에는 진짜 가격이 너무 세서.... ㅎㅎ
명절 연휴 잘 보내시고 올해도 건강하게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

박균호 2022-01-30 05:33   좋아요 0 | URL
아...감사합니다. 바람돌이님도 올 한 해 더욱 건강하고 행복해지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