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페에 인월이 연재되어서 넘 행복했는데, 연재가 안 올라옴..ㅠㅠ

불의검 신장판이 나왔다는 소식에 눈 딱 감고 구입. 아마도 포장도 아까워서 못 뜯을 듯.

몸이 안좋고, 스트레스 넘 받아서 죽을 것 같은 날. 나를 위해 구입. 행복해짐.

 

요사이 애정하는 작가는 머리 아픈 날 가볍게 읽으면서 행복해지는 달달한 글을 쓰는 작가.

이전 작품을 읽으면서 좋다. 했는데 최근작은 전작을 뛰어넘음. 뭐 로판은 개취이니 태클은 사절함.

 은소로 작가의 최신작을 열심히 지르고 있다.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다. 예전엔 그저 책으로 보는 것에 집착했는 데 어느새 작은 화면에 적응..

룬의 아이들 개정판 사은품 이벤트 탈락. 슬펐음. 어느새 잔뜩 질러둔 캐시가

갑자기 아까운 느낌이 들었다.

블러디드 3권은 아직이구나.

하긴 나도 잠깐 멈춰있긴 하구나.

좀 더 많이 주셔야..

쨌든 지금은 책이 안 읽히는 시기이다.

 

올해 읽은 책은 거의 전공관련 책이라서 여기 올리기 조금 민망.

그냥 답답해서..

 

2. 서울의 주거개발에 박차가 가해졌다는 글에 그저 한숨만..

이러니 음모론이 제기될 밖에..박원순 시장 땐 적절한 공급을 하고, 개발계획에 대해서 심사가

있었는데 말이다. 그나저나 이런 이야기는 나의 삶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일까?

내가 사는 곳관 무관한데 말이다.

 

3. 올해처럼 비가 많이 오는 날이 계속 되니 수술한 곳이 통증이 있다. 거기에 한 쪽만 사용하게 되니 필연적으로 이런 저런 부작용이 발생. 발목도 허리도, 어깨도, 목도 어디 한 곳 편한 곳이 없는 느낌. 건강하자. 아파보니 제일 중요한 것은 건강한 것이더라. 더 움직이고 건강하자 ..ㅠㅠ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0-08-11 21: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김혜린 씨, <북해의 별>도 빨리 중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