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

 

 기본목적은 다 같다. 

 아이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성장하길 원한다.

 

 예방접종의 이유

 

1) 국가에서 의무적으로 요구한다. ('푸코' 까지 가야 한다)

 

2) 남들도 다 한다. (남들이 당신 아이의 인생을 살아주진 않잖아.) 

 

3) 해서 해될 것 없다. (파스칼이 종교를 믿어야 되는 이유를 그렇게 설명했다지. 그런데 '해서  해되는 아이들도 있을 수 있다.' 는 가정은 왜 안할까? 그리고 그게 내 아이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도?)

 

4) 의사가 어련이 알아서 해주지 않을까? (당신 정말 순수하고 영혼이 맑은 사람이다. 나같은 나쁜 남자들은 그런 걸 'X밥' 이라고 하고, 조금 덜 나쁜 사람들은 그런 걸 '호구'라고 한다.)

 

5) 나도 예방접종 다 하고 잘 먹고 잘사는데 (잘 먹고 잘 사는지는 모르지만 당신 아이들이 당신처럼 잘먹고 잘살 수 있는 건 아니지 않은가? )

 

 *** 그리고 이게 가장 중요하다. 앞에건 다 썰이다.

 

사실 당신은 예방접종을 모른다.

의사도 잘 알려주지 않는다. 

그냥 다 하는 것이라니까 하고 있는 것일 뿐이다. 

 

"7만원짜리 맞을 실래요, 4만원 짜리 맞으 실래요?" 만 묻는다. 그래서 "뭔 차이가 있는데요."라고 물으면 "별 차이는 없어요. 부작용이라는 측면에서 의학적으로 0.001 정도의 안전성 정도"

 

"네 7만원짜리요." 로 간다.

 

의학적으로 0.0001의 안전성이 무얼 뜻하는지, 어떤 부작용이 있는지, 뭐 이런거 바쁜 의사선생님들이 설명해줄리가 만무하다.

 

어떤 병원가면, 동시에 두 개의 주사를 맞으라고도 한다. 서로 다른 성분이라서 괜찮다고, 안전하다고 한다. 물론 괜찮을 수 있다. 보편적으로 말이다.

 

어떤 사람들은 폭탄주를 10잔 먹어도 끄덕 없지만, 어떤 사람들은 1잔에 얼굴 벌개진다.

 

그러니까 당신 아이한테 10잔 먹을 수 있는 주량인지 아니면 1잔 먹고 쓰러지는지

한 번 예의상 물어보고

맞혀라. 그러면 된다.

 

그리고 당신의 아이가 건강한, 말하자면 그 보편적인 상태인지 아닌지 어떻게 아나?

 

이런거다. 불임부부-죄송한 말씀이지만- 어떤 사람도 자기가 또는 상대가 불임인지 아닌지 알지 못한다. 처녀, 총각때 다들 그거 알고 결혼하나?  예를 들어, 내 정자의 활동성을 내가 측정해 봤냐?

 

그런데 어떻게 당신의 아이가 바람직하게도 아주 건강할 뿐만 아니라, 정말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단정할 수 있을까?  밥 잘 먹고, 똥 잘싸고, 잘 논다는 것이 증거가 되진 않을것 같다. 그건 현상적인 문제일 뿐 화학적 약물에 어떤 반응을 할 지 난 잘 모르겠다.

 

나도 지금 밥 잘먹고, 똥 잘 싸고, 잘 놀지만...정자 수가 지난 1년사이 108개가 줄었다.

내가 어떻게 알았냐구?

그걸 내가 어떻게 알겠냐?

잠시 삼천포 갔다 왔는데...

 

문제는 예방 접종에 대해 충분히 알고, 고민하고, 맞히라는 것이다.

맞히지 말라는게 아니니까 미루어 짐작하여 난리브루스 추지도 말고.

 너네 집은 어떤데라고 물어보지도 말고.

 

알고 선택하면 된다. 정답은 없다. 아는거 귀찮으면 그냥 전문가의 손에 넘기구.

 

아이들 이유식과 유모차 고민은 열라게 하는데 비해

예방접종이나 이런거는 너무나 국가와 전문가를

믿잖아.

그들은 고결한 순수의 결정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