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 저래 음악 듣는 시간이 많이 줄었다. 새벽에 잠에서 깻을 때는 오히려 인터넷 다시듣기로 정만섭의 <명연주 명음반>을 듣게 된다. 예전에 아내와 연애하던 시절,  모 여자 아나운서가 같은 제목으로 방송을 했다. 새벽 2시경이었던 것 같다. 그때는 전화질에 시간가는 줄 몰랐기 때문에 일단 TAPE에 녹음해 놓고 전화는 전화대로 하면서 녹음은 낮에 공부하면 듣곤 했다. 가끔 TAPE 뒤집는 걸 잊어서 그냥 앞면만 녹음된 것도 있다. 예전에 이사할 때 우연히 그 당시 녹음했던 클라우디오 아라우의 모노녹음연주를 들으며 지난 시절에 대한 추억에 살짝 웃음지었다. 

요즘은 그렇게 하는 친구들이 거의 없지만 예전에는 음반도 귀하고, 또 돈도 없던 시절이라 90분짜리 TAPE 하나 사서 좋아하는 심야 방송 녹음해서 듣곤 했다. 중 3때는-특히 방학기간 중- 항상 TAPE을 오디오 데크에 장전시켜 놓고 노래를 소개할 때 쯤 녹음하곤 했다. 김기덕, 이종환,김광환 등등등 

이후 심야시간에는 주로 전영혁의 프로그램을 앞부분만 듣다가 잠들기 전 녹음버튼을 누르고 잠들곤 했다. 이 경우 특히 TAPE를 뒤집을 수 없기 때문에 1부만 녹음된다거나 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생각해보면 그렇게 좀 고생하고 아쉬워하면서 들었던 음악들이라서 더 소중했던 것 아닌가 싶다.  

요즘은 어디가나 어떤 음악이든 클릭 몇 번에 쉽게 찾아들을 수 있다보니 그만큼 또 음악에 대한 아쉬움도 적어진다.    

음악 

              -이성복

비 오는 날 차안에서
음악을 들으면
누군가 내 삶을
대신 살고 있다는 느낌
지금 아름다운 음악이
아프도록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있어야 할 곳에서
내가 너무 멀리 왔다는 느낌
굳이 내가 살지
않아도 될 삶
누구의 것도 아닌 입술
거기 내 마른 입술을
가만히 포개어본다

최근 나를 만족시킨 음반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