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최근 들뢰즈의 존재론을 다시 읽으려고는 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들뢰지앵을 자처하시는 분들 특유의 '재기 발랄함'(?)이 나와는 맞지 않다고 여기는 편이다. 철저하게 진단하고, 처절하게 현실에 발 딛고 출발하기보다는 너무 쉽게, 자주 '혁명'을 운위하는 낙관주의가 어떤 면에서는 무책임하고 관념적이라고 느낀다. 리좀(rhizome), 기계(machine), 되기(devenir)와 같은 들뢰즈의 개념이나 비유들을 너무 여기저기다 갖다붙이는 게 아닌가 싶을 때도 있다(『천 개의 고원』 역자 서문에 나오는 경고문 그대로이다. "(...) 특히 이 책을 읽을 때는 환원주의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자신이 알고 있는 부분만 알아보고 기존의 작은 자기 지식에 연결시키는 나쁜 습관!").


  아트앤스터디에서 지은이의 『시네마』 강연을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책을 1부까지만 읽었을 때는 BTS와 들뢰즈를 다소 무리하게 엮고, 비약하셨다는 느낌이 없지 않았다. 돌이켜보니 '세바시' 등 여러 매체에서 나온 지은이의 BTS 관련 강연 클립을 본 적도 있고, 또 책을 뒤늦게 읽은 탓인지 BTS 현상에 대한 조명도 이제는 그리 신선하지 않다(그러나 영문판을 내주신 것은 참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벌써 I-ARMY들이 알라딘에까지 와서 서평을 달아두었다).


  내가 오히려 인상깊게 읽은 것은 BTS에 의지하지 않고 저자 자신의 이론을 펼친 2부 2장 "네트워크-이미지와 공유가치"와, 이를 상술한 부록 "들뢰즈의 시간-이미지 너머: 네트워크-이미지"이다. 제목 그대로인데, '운동-이미지', '시간-이미지'에 이은 세 번째 이미지로서 '네트워크-이미지'의 도래, '의식가치', '전시가치'에 이은 21세기 예술의 가치로서 '공유가치'에 관한 서술이 흥미로웠다. 논지가 더 심화되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나, 어쨌든 책의 뒷부분에서 회복된 인상에 힘입어 별점을 세 개에서 하나 더한다(처음부터 1부와 2부의 순서를 바꿨으면 어땠을까? 학술서라면 당연히 그러한 편제를 택했을 것이고, 그랬다면 BTS에 편승하는 느낌은 덜했을 것이다. 하지만 동시에 대중 독자를 멀어지게 하였을 것이기에 쉬운 선택이 아니었을 것이다).


  요즘 읽은 책들을 정리하기가 쉽지 않은데, 뒤늦게 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묵향 > 정평 나 있는 기본서

이것도 6년 전이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1-01-31 14: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묵향님! 이거 어떻게 하신 거에요?? 🤩

묵향 2021-01-31 15:29   좋아요 1 | URL
어플 왼쪽 Activity 아래에 ‘지난 오늘‘이라는 메뉴를 클릭하시면 1년 전, 2년 전, 3년 전... 같은 날짜에 쓰신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라로 2021-01-31 16:08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어떻게 올려요? 거기에 글을 쓰셨잖아요? 😅

묵향 2021-01-31 16:25   좋아요 1 | URL
아하, 그 예전 글 아래에 ‘공유하기‘ 버튼이 있습니다^^

라로 2021-01-31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그 버튼 눌렀는데도 안 되네요. 😅 수고스럽게 답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전출처 : 묵향 > 매번의 자극을 마치 보물을 모으듯이

나름대로 열심히 공부하던 시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Fascinated by a Single Tone
Isang Yun, Giacinto Scelsi

https://www.amazon.com/Fascinated-Single-Giacinto-Scelsi-Isang/dp/B08BL8Z8YB


곡이 충격적으로 좋은데, 알라딘에 없다.
유튜브로는 들을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OLAK5uy_lBtoOUPMXR8gs0CKhBAOHP7gEQ7f2EVCU

유발 하라리를 읽으며 들으니 妙한 기분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로 더 이상 외국어는 공부할 필요가 없다고 자신있게 말씀하시는 분들을 종종 만난다.

외국어의 쓸모를 해외여행 갔을 때 물건과 용역을 사고 이용하는 정도로만 상정하신다면 그럴 수 있다. 그러나 공부와 업무에도 관련해서라면, 한마디로 단견이라고 생각한다.

손미나 작가의 유튜브 채널에 다음과 같은 영상이 올라왔는데, 이 점에 관하여 잘 설명하고 있는 것 같다.

˝인공지능 시대, 여행 못 가는 요즘, 외국어 공부는 왜 해야할까?˝
(2020. 9. 15.)
https://youtu.be/mo4R5oTpn1g

COVID-19로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참여할 수 있는 학술대회, 강연, 지적 교류는 오히려 늘어났고, 통번역 기술이 만족스러울 정도로 고도화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동안에도 기회는 끝없이 생겨났다가 지나가고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양재보 2020-10-12 20: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공감합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