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
라이언 쿠글러 감독, 마틴 프리먼 외 출연 / 월트디즈니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와이를 오고가는 비행기 안에서, 블랙 팬서가 있어서 보게되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영화관의 대형스크린으로 보았더라면 더 재미있었을 것 같은 대형전투가 있었다.

티찰라가 여성을 대하는 방식은 다른 몇몇 남성 캐릭터보다 덜 강압적이라고 느껴졌다.
- 그럼에도 왕/리더는 남성이라는 것, 남성의 대립에서 여성이 취하고 있던 보조적인 입장이 불편했던 것은 사실이다.
- 아니 슈리도 왕족이고 엄청 똑똑한데 왜 왕하면 안됨? 티찰라 죽었어도 슈리 있는데 슈리가 블랙팬서하면 안되는거임?

집중하며 본 영화는 아니지만, 블랙팬서는 단순하게 오락영화가 아닌 인종과 계층, 갈등까지 이야기 하고 싶었던 영화라고 생각했다.
- 근데 그게 관객에게 어디까지 전달이 되었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익명 2018-09-04 15: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렇게 모든 걸 남녀를 따지면 안 피곤하세요? 영화를 하나의 작품으로서의 영화로 봐야지 이렇게 정치적 올바름을 따지면서 등급 매기는 사람들을 PC충이라고 하던데 혹시... 흠...

sijifs 2018-09-04 1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안 피곤해요 오히려 하나하나 안 따지면서 사는게 더 피곤해요 굳이 익명으로 댓글남기면서 남의 정치적 올바름을 마음대로 판단하는거 안 피곤하세요? 그리고 아무대나 충 붙이면서 곤충이나 사람 비하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