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한마리

양 두마리

양 세마리

……

양 천마리

 

눈을 감고 양을 세어도

정신은 말똥말똥

잠은 어디로 가 버린 걸까

 

돌아와 잠아

 

양들이 머릿속에서 뛰어다녀

양을 잡을 수 없어

양도 한마리 두마리 어디론가 사라져 가

잠을 따라갔나 봐

 

 

 

 

*잠이 자꾸 와서 반대로 썼다. 막상 자려고 하면 잠이 안 오는구나.

 

 

 

희선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2-05-20 07:5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누워서 두껍고 어려운 책 읽으면 바로 잘 수 있습니다 ^^

희선 2022-05-22 00:09   좋아요 2 | URL
누워서 책 보기 힘들어요 어려운 책 하나라도 사야 할까 싶네요


희선

페넬로페 2022-05-20 15: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신기하게도 숫자 하나, 둘, 셋~~
이렇게 세다보면 잠이 들어요^^
읽기 어려운 책도 강추예요.
눈이 아프고 머리가 아파와 그냥 자요~~

희선 2022-05-22 00:12   좋아요 2 | URL
잠이 아주 안 올 때는 숫자를 세어 보기도 하는데, 그래도 잠이 안 와요 그래도 요새는 잠들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런 말하면 다시 잠들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 이런 생각을 안 하는 게 좋겠습니다 읽기 어려운 책 뭐가 좋을지...


희선

그레이스 2022-05-20 16: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누워서 목장을 경영하신걸로!^^
생각을 멈춰야 잠이 오더라구요
제 경우는 좋아하는 시편을 암송하죠

희선 2022-05-22 00:16   좋아요 1 | URL
왜 잠이 안 올 때 양을 세게 됐을까요 양털이 폭신폭신해서 잠이 잘 올 것 같아서 그런 건가 싶네요 잘 때는 여러 가지 쓸데없는 생각 안 하는 게 좋겠지요 그레이스 님은 좋아하는 시편을 외시다니 멋지네요


희선

mini74 2022-05-20 21: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잃어버린 잠을 찾아서 인가요 양을 찾아서인가요. 오늘은 시가 귀여워요

희선 2022-05-22 00:17   좋아요 1 | URL
잃어버린 잠을 찾아서, 이렇게 말하는 것도 좋네요 하루키는 양을 쫓는 모험을 썼네요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