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우리 한시 삼백수 : 5언절구 편 우리 한시 삼백수
정민 엮음 / 김영사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반 시를 읽는 것도 전 같지 않다. 그러기에 한시는 더더욱 읽을 기회가 없었다. 지난 번 정민 교수의 『우리 한시 삼백수-7언절구 편』(김영사) 이후 종종 읽는 인문학 서적들에 인용되는 한시 외에는 딱히 한시만을 찾아보며 읽는 일은 없었다. 서평을 쓰고 있는 『우리 한시 삼백수-5언절구 편』은 그런 한시 기근에 집중호우처럼 한시를 읽을 수 있게 했다.

  과거 한시란 시험을 위해 외우거나 공부하는 멀리하고 싶은 장르였다. 그러나 그때에 비해 나이 또한 들어가니 한시의 여백을 느낄 수 있는 것 같다. 시간의 흐름이 삶의 여백은 물론, 한시의 여백 또한 공백으로 놔두지 않기 때문이리라.

  평역자인 정민 교수 또한 평설이 대체로 더 길어진 것에 대해 감상자가 채워야 할 여백이 더 넓어졌기에 그렇다고 전한다. 작품은 작자를 떠나 독자에게로 가면 그 때 부터는 독자가 읽기 나름이라 생각한다. 오독 또한 작품을 대하는 방법이 아닐까?

  대체적으로 평설을 참고하며 한시의 여백을 즐길 수 있는 좋은 5언절구의 한시들이 많아 좋다. 읽으려면 한 번에 다 읽을 수 있으나 그렇다면 그 여백을 즐기는 것이 아니라 지나치는 일이 되는 것 같아 마음에 드는 구절들은 담아놔야겠다. 가장 처음 나오는 을지문덕의 시편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으나 그 연원을 아는 것 또한 좋은 시간이었다.

  주로 익숙한 인물들의 한시를 읽었다. 그중 가장 마음에 드는 구절은 다산 정약용의 한시 <냇물-물속의 바위를 읊다詠水石)이었기에 그 전문을 여기에 옮긴다.

 

냇물 마음 언제나 밖에 있는데

돌 이빨은 괴로이 앞을 막는다.

천 겹의 험난함을 헤쳐야지만

평탄하게 골짜기를 벗어난다네.


泉心常在外 石齒苦遮前

  천심상재외  석치고차전

掉脫千重險 夷然出洞天

   도탈천중험  이연출동천  

​  깊어가는 겨울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가 생각나는 여백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한시와 함께 할 수 있는 올 겨울이 되길 바라며 여유롭길 바랄 때마다 이 책을 꺼내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며 『우리 한시 삼백수-5언절구 편』의 짧은 글을 줄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탁PD의 여행수다 - 세계로 가는 여행 뒷담화
탁재형 외 지음 / 김영사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때 팟캐스트 방송을 자주 들었다. 요즘에는 그리 많이 듣진 않지만 한때는 그랬다. 그 팟캐스트 방송 중 '나는 딴따라다'를 통해 이름을 알고 있는 탁재형PD의 여행 관련 책 『탁PD의 여행 수다』(김영사). 두꺼운 두께도 두께였지만 무엇보다 방송을 바탕으로 책을 만든 것이라 대화식의 구성은 역시 읽는데 부담이 되었다. 하지만 또 책에 집중이 되면 마치 그 방송을 듣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한 것이 이 책의 장점이자 단점이 아닐까?

  브라질을 시작으로 뉴질랜드까지 총 10곳의 여행 수다를 글로 듣는 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일반 여행 책에서는 알지 못했을 것들을 '수다'를 통해 각 수다의 초대 손님들의 경험담을 통해 해당 장소에 대한 에피소드와 정보들을 얻을 수 있는 것이 좋았고, 간혹 말풍선 스타일로 껴드는 대화의 순간들 또한 이 책 편집의 별미가 아닌가 싶다.  

  책을 읽는 것에 대한 부담을 가지는 분들에게 오히려 이들의 대화는 그런 부담감을 없애줄지 모르겠다. 현지를 직접 경험한 이들의 에피소드는 해당 나라나 지역에 대한 정보들을 떠올릴 수 있게 해주기에 괜찮은 책이라 생각한다.

  팟캐스트처럼 재미있게 편집이 되어 있는 『탁PD의 여행 수다』. 여행에 대한 관심이 많은 이들에게 수다를 통해 편하게 다가가는 책이라 생각한다. 책을 읽으며 책 속에 소개된 곳들 중 가보지 못한 곳들에 대한 궁금함을 끌어올려주는 재미있는 여행도서 『탁PD의 여행 수다』(김영사).

  부담없이 대화를 통해 다른이들의 여행을 듣는 즐거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나 여행을 꿈꾸는 이들이 팟캐스트 방송을 듣지 않았다면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수다를 통해 편하게 그 나라, 그 지역에 대한 것들을 재미있게 접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여행을 즐기고 세계의 여러 나라를 여행한 지인의 흥미를 끈 책 전하며 리뷰를 마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주 우리는 안타까운 사고를 겪었습니다. 그 사고를 통해 정말 아무것도 할수 없던 제게는 기도 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었습니다. 종교계에서도 세월호 사고를 애도하며 함께 기도를 했습니다. 이번 서평도서를 읽는 시기가 참 안타까우면서 종교를 이성적이면서도 다시금 신앙적으로 접근을 하는 때였던 것 같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외가의 영향으로 교회를 다니며 기독교(개신교)를 접했고, 부모님을 따라 1년에 한 번 절에 다니며 불교를 접했고, 책을 통해 도교를 접했습니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군대에서 세례성사를 통해 기독교(천주교) 신자로 살아가고 있기에 나름 다양한 종교를 접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의 제목 『세계는 종교로 움직인다』라는 말 또한 공감하였기에 과연 어떠한 내용을 다루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으로 서평도서를 택하여 이렇게 책리뷰를 적게 되었습니다.  

  책의 내용은 게이오 대학 마루노우치 시티 캠퍼스에서 실시되었던 <종교로 이해하는 세계>라는 제목의 강의를 토대로 하고 있다고 머리말에서 밝히고 있습니다. 그래서 책의 구성 또한 총 6강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1 유럽 문명과 기독교, 2 종교개혁과 미국의 행동원리, 3 이슬람 문명의 세계, 4 힌두교와 인도 문명, 5 중국 문명과 유교, 불교 6 일본인과 종교).

  각 장에서는 각각의 해당 종교에 대한 분석을 통해 해당 종교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그리고 그러한 종교들의 기본 사상들은 무엇인지 우리가 막연하게 알고 있는 것들이 그 본질은 아님을 알 수 있게 해줍니다.

  21세기 종교가 얼마나 영향을 주겠느냐 생각을 하겠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이 자신들만의 신앙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기에 분명 알게 모르게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신앙이 개인에게 영향을 주는 것 뿐 아니라 신앙을 바탕으로 생성된 국가의 제도나 공동체의 근간을 이루기 때문에 이 시대에 세상의 종교를 공부하는 것이 왜 필요한지 생각하게 만듭니다.

  하시즈메 다이사부로 저, 『세계는 종교로 움직인다』는 우리가 그동안 이름으로만 접하고 부분적인 조각들로만 들어 알고 판단했던 다양한 종교들을 보다 객관적인 시각에서 바라 볼 수 있으며 그 종교가 어떻게 생성되고 발전되어 왔음을 공부할 수 있는 유익한 책이라 생각하며 책리뷰를 마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해외여행이라고는 2년 전 다녀온 스페인 카미노 데 콤포스텔라 성지순례가 전부다. 책리뷰와 서평이라며 쓰게 된 이 책을 접한 계기는 이것저것 재느라 30대 중반이 되도록 한 번의 해외여행 경험 밖에 없는 나를 위한 위로랄까?

  책은 여행 알짜 정보들을 모아놓은 여행서적이다. 곧 해외여행을 가는 친한 형 또한 그런 분이시라 나 또한 책을 읽으며 떠나고 싶은 마음이 생겼으나 지금은 돈을 벌어야 할 때...아쉬움을 임소정 기자의 『두근두근 해외여행』을 보면서 상상으로 해외여행을 이미지 트레이닝 해봤다.

  이 책이 왜 알짜 해외여행 책인지에 대해서는 잘 나뉘어진 챕터와 그에 따른 정보들 때문이다. 나같이 이런저런 이유로 해외여행을 망설이는 이들을 위한 챕터1. 뜨끔거리면서도 현재 내 상황은 정말 좋지 않기에 패스~ㅋ 챕터2 그 고민을 끝내고 가기로 결정한 사람들이 준비해야 할 여행 계획. 여행지에서 공항으로 가는 것까지 준비해야 할 것들을 저자는 알려준다.

  챕터3부터는 해외여행지 소개가 대부분이다. 특히 챕터3은 여행 기간 및 함께하는 이들에 따른 여행지 추천으로 상황에 맞게 고르면 될 해외여행지 다이제스트! 나같은 헝그리한 이들을 위한 에어텔 알뜰여행 끌린다. 하지만 피곤함으로 인해 오히려 좋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걱정을 해본다.

  그래도 어디를 어떻게 여행해야 할지 고민이라면 챕터4를 펼치면 저자인 임소정 기자가 나라별 여행 계획을 잘 세워주고, 그곳에 가서 꼭 해보고, 보고, 먹고, 묵고 와야 하는 곳들을 적어놨다. 또한, 그 여행에서 준비하고 알아야 할 정보들을 '쏘댕기자의 친절한 코칭'을 통해 정리로 끝~!

  이제 자금이 있고, 시간이 있고, 갈곳이 정해졌다면 마음만 두근거리기 보다는 본격적인 여행 준비를 세워볼 수 있는 것이다. 『두근두근 해외여행』(꿈의지도)은 여행 마인드 부터 준비 그리고 여행지에 대한 포괄적인 해외여행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 책으로 여행의 기본서로 한 권 정도 가지고 있어도 좋은 책이라 생각한다.

  서평 및 책리뷰를 마치며 어여 자리를 잡아 이 책에 나와 있는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라도 다녀올 수 있기를(특히, 신혼여행) 바라며 글을 마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금 늦게 시작한 커피 공부 그렇기에 커피 관련 도서들은 꾸준하게 읽어 나가고 공부의 공부를 이어 나가고 있다. 그중 커피 선배들의 여행기는 빼놓을 수 없다. 앞서 읽은 『신의 커피』를 비롯 『닥터만의 커피로드』와 『커피, 어디까지 가봤니?』 모두 커피 산지에 대한 여행 욕구를 올려주는 책이었다.

  그리고 드디어 읽게 되어 서평 및 책리뷰를 쓰는 이윤선 저자의 『테라로사 커피 로드』. 테라로사를 빼면 우리 나라의 스페셜티 커피를 말하지 못할거라는 것을 그동안의 공부를 통해 알았고, 그 중심에 이 책의 저자인 이윤선 선배가 있었다는 것은 익히 들었다. 그런 면에서 가장 내용이 궁금했고, 어쩌다 보니 이제서야 읽게 되었다.

  책을 통해 정말 오래 되지 않은 우리 나라의 커피 업계를 추측하게 된다. 그리고 책을 통해 지난 번 동완이형에게 들은 커피의 가격이 정해지는 '뉴욕 C'에 대해 조금 더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책은 크게 4부분으로 나누어 진다. 첫째 한국인 최초 COE 국제 심사관이 된 에피소드에 대한 이야기들을 통해 니카라과가 COE를 세 번째로 시작한 국가이며 브라질이 가장 처음 1999년 시작 그 다음이 과테말라 였음을 알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다.

  두 번째 부분은 커피와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부분으로 다가온다. 세 번째 부분은 커피 산지에서 겪은 일들과 저자 이윤선이 보고 배운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으며 그 여정의 끝에서도 그녀에게서 풍겨오는 여유가 느껴졌다. 이 부분에서 새롭게 알게 된 사실은 그동안 콜롬비아 커피의 등급으로 알고 있던 엑셀소가 수출 가능한 모든 커피이지 등급이 아니라는 것(수출 가능 등급은 프리미엄18, 수프레모17, 엑스트라16, 유러피언15, UGQ 14의 스크린 크기). 케냐의 등급에도 AA와 AB 사이에 있는 TT라는 등급이 AA와 같지만 밀도가 낮은 커피에 붙는 등급이라는 고급 정보도 있었다(그동안의 커피로드 책보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내게 필요한 공부를 할 수 있는 내용이랄까?).

  네 번째 부분은 세계의 스페셜티 현장이다. 미국과 일본이 그 무대이다. U.S.A는 당연 이 부분에서 가장 앞자리를 차지 하고 있다. 그중 스텀프타운의 이야기 가운데 공개 커핑을 진행하고 있다는 내용은 현재 테라로사 광화문점에서 본 평일 퍼플릭 커핑을 떠올리게 한다(그냥 지나칠 수도 있겠지만 좋은 내용은 잘 벤치마킹을 해서 실천하는 테라로사 또한 대단하다는 생각을 해본다). 나 또한 퍼블릭 커핑 때 설명을 해주는 직원분에게 감사했고, 드디어 내일은 테라로사 주말 커핑 클래스에 가게 된다. 좋은 것은 그만큼의 플러스 효과를 내는 것이다~^^;

  비록 책의 마무리는 뭔가 쓰다 중단한 것 같다는 생각이다. 아마 우리 나라의 스페셜티 커피 시장은 여전히 성장세에 있기에 그 후는 우리 각자의 스페셜티 커피를 찾게 하려 그리 마무리 한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해본다.

  이 책을 읽으며 바리스타 및 로스터도 좋지만 많은 공부와 산지의 방문을 하는 커퍼이자 그린빈 바이어의 삶에 대한 호기심 또한 눈을 뜨게 됐다. 커피를 공부하는 이들이라면 저자의 경험을 통해 책으로 잘못 공부한 부분들에 대한 수정은 물론 산지의 모습들 또한 떠올려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서평 및 책리뷰를 줄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