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반양장) - 지금 우리를 위한 새로운 경제학 교과서
장하준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하준 교수는 한국사회의 지식 지평에서 매우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학자입니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나온 후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으로 유학을 가서 그곳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은 것까지는 비교적 평범하다고 할 수 있을 여정이지만, 이후 귀국해 국내 대학의 교수 자리를 얻지 않고 케임브리지 대학의 경제학과 교수로 임용되어 현재까지 재직하고 있는 점에서부터 그의 남다른 위치가 두드러집니다. 현대 경제학의 태산북두라고 할 수 있는 명문 대학교에서 우리말이 아닌 영어로 저술과 저작 활동을 하고 그것이 유명 경제학 저널과 학회의 인정을 받음으로써 그의 경제학자로써의 위상이나 실력은 한국 출신의 경제학자들 중에서 단연 첫 손에 꼽힐 정도로 높아졌습니다.

 

그리고 그는 이러한 자신의 안정된 입지 위에서 여러 권의 대중적인 저술들을 차례로 발표합니다. 그런데 이 저술들은 미국식 자본주의의 구조적인 모순을 애써 외면해 온 기존의 대중적인 경제학 서적들과는 달리 경제학이 지닌 근본적인 의미와 목적, 그리고 경제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직접적이고 솔직한 어조로 조근조근 풀어 나감으로써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나라 학자의 책임에도) 한글로 번역된 번역본이 국내의 지식인들 사이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며 상당한 판매 성과를 거두어 왔습니다.

 

장하준 교수는 기존의 저서들에서 우리나라가 밟고 있는 미국식 자본주의의 후발 주자로써의 문제점들을 경제학 원래의 의미와 목적이라는 정석적인 기준에 기대어 분석하고 비판함으로써 미국식 자본주의의 빈익빈 부익부와 승자독식의 논리가 경제학의 원래 원리나 결과가 결코 아니고, 단지 그것을 악용한 자본주의의 병폐 현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정확하고 날카롭게 지적해 왔습니다. 그리고 종종 후진 산업국가로써 막 자본주의에 발을 디디기 시작하던 무렵 우리나라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비교하면서 자신이 생각하는 올바른 자본주의의 방향을 말하는 내면 깊은 곳에는 바로 인간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놓여있음을 그의 저서들을 읽노라면 자연스럽게 알게된다는 데에 그의 진정성을 높이 평가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사실 그 정도의 학력과 경력이라면 우리 사회의 부조리함에 침묵하기만 해도 경제부처 장관 자리 정도를 어렵지 않게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국내에도 이미 여러 권의 저서들이 번역되어 출간된 상황에서 장하준 교수의 새로운 책이 다시 한 번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은 기존의 저작들이 경제학 에세이의 형태를 띤 것이라면 이번 책은 본격적인 경제학 교과서의 형식과 내용을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가장 먼저 경제학에 드리워진 과학으로써의 절대성이라는 허상을 벗기고 시작합니다. 물리나 화학, 혹은 수학 법칙과는 달리 경제학은 확실한 정답을 규정할 수 없고 정확하게 예측할 수도 없다는 점에서 엄밀한 의미의 과학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이처럼 과학이 아닌 경제학을 과학인 것처럼 과대포장하고 절대화하는 것이 바로 경제학에 대한 일반인들의 접근과 관심을 차단하는 가장 근본적인 문제라고 비판합니다.

 

저자는 그렇다면 과연 경제학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경제학이 탐구하는 대상과 그 탐구의 목적인 자본주의라는 대상의 변화와 발전, 그리고 경제학의 발전 과정과 다양한 방법론인 제반 학파들의 특징과 주장을 간략하고 일목요연하게 먼저 정리함으로써 경제학과 그 목적인 자본주의, 그리고 인간과의 관계를 정확하게 정립시키면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어서 경제학의 제반 분야들인 생산과 소득, 금융, 분배, 불평등과 빈곤, 실업, 정부, 국제 경제 등 미시 경제의 기본 요소들에서부터 거시 경제의 여러 주체들까지 자본주의를 구성하는 핵심적인 원리와 요소들의 정확한 정의와 역할, 그리고 지향해야 할 바들을 하나씩 짚어 나갑니다.

 

이 책이 기존의 경제학 개론서들과 가장 다른 점은 바로 경제학이란 무엇인가의 사전적인 정의에 치중한 설명이 아니라 경제학이란 어떠해야 하고 무엇을 위해 봉사해야 하는가 라는 근본적이고 가장 중요한 질문에 촐점을 맞추고 집중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실이 것이 가장 핵심적이고 근본적인 정의인데, 미국식 자본주의를 찬양하거나 설명하는 거의 대부분의 책들은 현재 벌어지고 있는 자본주의의 퇴행적인 문제점들에는 눈을 닫고 무조건적인 이해와 암기, 순응만을 요구하고 있죠. 그것이 바로 경제학 자체가 스스로 만든 허망한 도그마인데 말입니다.

 

hajin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