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로마제국 (1932년 4월 23일)


P.161~162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문명이란 과연 무엇을 가리키는 것일까?

그것은 다름 아닌 부자들의 문명이며, 정취 있고 강건했던 고대 그리스의 부유층과는 달리 향락만 일삼는 구린내 나고 칠칠치 못한 작자들의 문명이었다.(........)


제국 시대의 로마 문명이란 결국 이런 것이었다.

그러나 기번은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누가 만일 세계 역사에서 인류가 가장 행복을 누리고 마음껏 영화를 누린 시대를 들라고 한다면 즉시 도미티아누스의 죽음에서 콤모두스의 즉위에 이르는 시기를 지적하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기번이 말한 시기는 서기 96년부터 180년에 이르는 84년 동안에 해당한다.

기번은 설사 자기가 아무리 박식하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기를 주저할 것이 분명할 말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그는 인류라는 말을 사용했지만 그것은 주로 지중해 세계를 가르키는 것이었다.

그의 지식은 인도나 중국 또는 고대 이집트에는 거의, 또는 전혀 미치지 못했다.







----------------------------


스위스의 레만 호숫가에서 200년도 훨씬 전에 쓰여진 기번의 책 '로마제국 쇠망사(로마제국 흥망사)'를 

네루는 러크나우 감옥에서 읽었다고 한다.

방대한 양이기에 한달 동안 그의 책을 친한 벗삼아 함께 했다고 하며 그의 문장을 흐르는 물과 같은 선율이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위에 발췌한 문장은 기번의 생각을 비판하고 있다.

지성의 활동이 책 읽기라면 그 사유는 철저히 자신만의 것이 되어야 한다.


-----------------------------



p. 57

젊은 시절 칸트는 이렇게 결심했다.

"이제 우리는 대담하게, 만약 그것이 진리의 발견에 장애가 된다면, 뉴턴이나 라이프니츠의 명성에도 아무것도 아니라고 치부할 수 있어야 하고, 지성의 활동 이외의 어떠한 설득에서 복종하지 않을 용기를 가질 수 있어야 한다"

'순수이성비판'은 칸트가 이런 결심을 얼마나 철저히 지켜나갔는가를 잘 보여주는 저작이다. 이 책에는 라이프니츠와 로크, 버클리와 같은 철학적 거장들에 대한 비판, 흄에 대한 대결정신, 뉴턴 역학에 대한 숙고의 흔적 등이 곳곳에 드러나 있다. 거장들의 권위에 무조건 굴복하지 않고 자기 사유의 논리를 따라가며 모든 것을 검토해 보는 칸트의 태도는 절로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ookholic 2019-09-12 19: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재가 너무 멋집니다^^
북프리쿠키님, 즐겁고 행복한 한가위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북프리쿠키 2019-09-12 19:27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세계사편력을 읽다보니 북홀릭님이 자녀들에게 쓰는 글들이 떠오르던데요.
꾸준히 읽고 쓰심에 응원합니다. 명절 행복하십시오^^;

나와같다면 2019-09-12 2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재가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네요. 아름다운 공간입니다

북프리쿠키 2019-09-13 21:08   좋아요 0 | URL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나와같다면님.
저도 집에 오면 서재에서 왔다갔다 책 구경하면 마음이 편해지네요..
추석 연휴 잘 보내십시오..^^

서니데이 2019-09-14 2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집 소잉데이지 파우치를 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