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스맨
루크 라인하트 지음, 김승욱 옮김 / 비채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스로를 전설이라고 표현할 만큼 황당하고 기발한 소설을 접했다. 약하기에, 누군가의 도움을 받고 마음의 위안을 얻기 위해 선택하는 종교... 루크 라인하트의 '다이스맨'은 어릴 때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던 주사위를 종교처럼 믿고 따르며 자신의 행동을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우리의 인생은 순간의 선택으로 이루어져 있다. 본인의 인성과 환경적 요인으로 만들어진 조건 속에서 최선이라고 믿고 있는 선택을 하며 살아가지만 그 선택이 옳은 선택인지는 보는 관점에 따라 달라진다. 냉소주의 정신과 의사 루크는 아내, 아들, 딸을 가진 평범한 가장이다. 그는 평범한 생활에서 변화를 꿈꾸며 희열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 낸다. 여섯 면에 각기 다른 글을 써 넣으며 주사위가 내린 결정에 따른다. 혼자서만 주사위의 명령을 따르던 루크는 아들 래리에게 처음 주사위의 명령을 알려주면서 주사위를 통해 좀 더 인생을 즐겁게 살아가는 방법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알린다. 허나 주사위가 알려주는 방법들은 사회적으로 범죄의 범위에 들어가는 위험한 일들이 속해 있다.


현대인들은 웬만한 자극에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텔레비전이나 온갖 매체를 통해 나오는 사건, 사고들은 사람들의 마음을 황량하게 만들고 어디론가 분노를 표출하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루크 역시 아내와의 지극히 평범하고 권태로운 생활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에 순간순간 자극적인 방향을 꿈꾸다가 평소에 친분이 있는 친구의 아내를 향한 자극적인 일을 당당하게 말한다. 본래의 자신의 성격을 바꾸는 실험으로 시작한 주사위의 여섯 숫자에 의존해 첫 출발부터 자신의 행동에 전혀 거리낌이 없다.  


주사위맨이라고 스스로를 칭할 정도로 주사위를 통해 억눌린 감정들을 표출해내며 타인에게 역시 주사위는 종교처럼 여겨지도록 이끈다. 자신의 선택이 본인에게는 즐거움과 쾌락을 안겨주지만 타인에게는 고통스러울 수 있다. 가장 믿었던 남편의 행동에 상처 받았을 아내의 마음이 충분히 이해가 간다.


누구나 자신의 행복이 최우선이다. 루크가 주사위에 의존해 거침없는 일탈을 일삼는 행동은 루크와 그의 주사위 철에 빠진 사람들에게는 충족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더 나은 삶을 위한 방법으로 주사위를 던지는 것이 아니라 순간의 쾌락과 일탈, 타인에게 아픔을 줄 수 있는 선택을 주사위를 통해 가볍게 선택한다는 것이 씁쓸하면서도 어느 정도는 이해가 된다.


현대인들은 무엇인가 선택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나 역시도 얇은 귀와 결정장애를 어느 정도는 갖고 있기에 무엇인가 선택할 때 도움을 받으면 위안이 된다. 나쁜 의도나 글을 적지 않은 범위 내에서 주사위를 통해 결정을 내리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며 이 또한 나의 선택이고 그 선택을 실행에 옮기는 것은 결국 나의 의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