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의 살인 하야미 삼남매 시리즈
아비코 다케마루 지음, 김은모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육에 이르는 병'의 저자 아비코 다케마루의 신작 '0의 살인'... 경시청 수사 1과 경위인 하야미 교조의 이야기를 듣고 미스토리 마니아이며 기이하고 이상한 사건에 관심이 많은 두 동생과 함께 사건을 풀어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하야미 삼남매 시리즈 중 처음으로 접한 이야기지만 가볍게 읽을 수 있지만 재밌다.


누군가를 죽이고 싶은 사람이 있다. 살인을 계획한 인물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알 수는 없지만 청산가리를 이용해 살인할 생각이다. 돈이 많은 늙은 여인 후지타 가쓰의 생일로 모여 식사를 한다. 늙은 여인의 독신인 남동생, 조카이며 세 번의 결혼과 세 번의 이혼을 한 구시다 다쓰오, 다쓰오의 여동생 히로코, 나이가 많지만 건강한 주인 여자의 주치의와 변호사까지 모여 즐겁게 식사를 한다. 개 버릇 남 못준다고 다쓰오는 매력적인 젊은 가정부에게 눈길을 준다. 몸이 불편한 주인 여인이 방으로 의사와 함께 떠난 후 커피를 마시던 히로코가 어이없이 죽는다.


이 사건은 하필이면 도시락을 시켜 먹고 탈이 난 사람들을 대신해 하야미가 맡게 된다. 하야미의 촉은 오빠인 다쓰오가 의심스럽다. 범인이 누군지 명확하지 않기에 집 안에 모인 사람 전부가 용의자로 올려놓고 수사를 해야 하는데 미모에 약한 하야조는 가정부는 아예 제쳐두고 바라보는 모습에 이 형사 허술하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하다. 다행히 그의 생각이 틀리지 않았으니 다행이다 싶은데 범인은 각설탕을 이용한 살인이라는 심증이 있지만 살해동기가 명확하지 않아 사건은 흐지부지 되고 마는데 이번에는 히로코를 죽인 범인으로 다쓰오가 한 달 후 죽음을 맞는다.


조금 쉽게 여겨지는 사건이기에 범인이 누구지 하는 생각으로 추리를 하게 된다. 초반에 나온 것처럼 서로에게 느끼는 감정이 복잡한 가족들... 그 날 주인 노파의 생일에 모인 사람들 중 한 명이 분명한데 범인은 좀처럼 명확히 들어나지 않는다. 이런 와중에 또 다시 살인 사건이 일어나는데...


하야미 경위가 명석하게 사건을 풀어가지 않는다. 동생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누가 범인인지 서로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를 방식이 신선하면서도 동생들에게 사건을 풀어달라고 조르는 하야미 경위와 그의 부하인 기노시타의 모습이 엉뚱하면서도 귀엽다는 생각이 든다.


머리를 굴리지 않고 편하게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의외의 인물이 범인으로 들어난다. 예전에 본 추리소설 방식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주는 면도 있지만 그럼에도 책장이 술술 잘 넘어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로 인해 즐겁게 읽을 수 있다. 하야미 삼남매 시리즈의 다음 이야기에 대해 기대감을 가져도 좋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5-03-12 01: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개정판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