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알던 여자들 다크 시크릿 2
미카엘 요르트.한스 로센펠트 지음, 박병화 옮김 / 가치창조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뛰어난 프로파일러 범죄 심리학자 세바스찬 베르크만과 토르켈 회글룬트가 이끄는 특별살인사건전담반이 팀을 이루어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하는 '다크 시크릿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그가 알던 여자들'.. 저자 미카엘 요르트와 한스 로센펠트의 2인조 범죄 수사물로 전편을 넘어서는 스릴러 소설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책이다.


출장을 끝낸 남자는 빨리 집으로 돌아가 아내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 생각지도 못한 비행기 연착으로 아내와의 연락이 두절되자 마음이 불안하다. 집에 도착한 그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잠옷을 입고 스타킹에 의해 침대에 묶인 체로 살해당한 아내의 모습이다.


세 번째 같은 수법에 의해 살해당한 여인들의 모습은 십여 년 전의 연쇄살인 사건을 저지르고 지금 현재 교도소에 복역 중인 죄수 힌데를 가리키고 있다. 감금되어 있는 힌데는 외부와의 연락을 취할 수 없는 상황이라 힌데의 수법을 모방한 범죄라는 인식이 강하게 깔려 있지만 특별살인사건전담반은 범인의 단서조차 잡지 못한 상태다.


특별살인사건전담반의 토르켈을 찾아온 세바스찬... 그는 연쇄살인사건에 참여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지만 그를 꺼리는 토르켈과 반야로 인해 거절당한다. 세바스찬이 특별살인사건전담반 수사팀에 들어오려는 이유는 하나다. 돌아가신 어머니의 집에서 발견한 한 통의 편지를 통해서 알게 된 충격적인 사실 속 인물 때문이다. 돌이킬 수 없지만 알게 된 사실을 잊을 수도 없기에 가까이 있고 싶다.


정신과 심리 치료를 받는 세바스찬은 집단 치료 중에 한 여인을 알게 되는데 그녀가 연쇄살인범의 다음 표적으로 죽음을 맞으며 특별살인사건전담반에 합류하게 된다. 힌데의 살인수법을 따라한 범인은 세바스찬에 대해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연쇄살인사건의 피해자들은 전부 한 인물과 연결되어 있는데...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한다고 알고 있지만 간혹 보면 이해하기 힘든 인물들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범인에게 매력을 느끼는 사람들.. 도대체 그들의 심리상태는 무엇인지 모르겠다. 책속에 나온 인물들 모두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그렇다고 힘든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 대부분이 이런 상황에 빠진다면 세상에 남아있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


자신의 목숨을 내걸고 범인과의 한 판 승부를 하는 세바스찬... 그의 마음속에는 오직 한 명의 인물 생각뿐이다.


본인도 밝혔을 정도로 세바스찬은 잘 생긴 외모를 가진 남자는 아니다. 여자들은 그에게 묘한 매력을 느끼고 그를 좋아한다. 허나 세바스찬 자신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도 서툴고 심각한 알코올에 빠져 깊은 관계를 원하지 않은 일회성 관계만을 생각하는 섹스중독자다. 이런 세바스찬이 꺼리는 관계를 시도하는 여자가 알게 된 사실은 다음 작품에서 스토리의 중요 부분으로 사용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어떨지...


다크 시크릿 시리즈는 이미 드라마로 만들어져 방영된 작품이다. 그만큼 이 시리즈에 매료된 사람들이 많다는 증거다. 스웨덴 최고의 작가 두 분이 만들어내는 매력적인 시리즈... 다음 편에서는 세바스찬이 그토록 가까이 하려는 인물과 관계 개선이 될지 궁금하고 진실은 언제 들어날지 다음편이 빨리 나오기를 바란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커피홀릭 2015-04-20 0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찜해놨던 책인데 700페이지의 압박감에 아직 주저하고 있네요 ㅋㅋ 언젠가 꼭 읽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