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
에쿠니 가오리 지음, 김난주 옮김 / 소담출판사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누야마 집안에는 가훈이 있다. 사람은 언젠가는 죽는다. 그러나 그 때를 모르니 전전긍긍하지 말고 마음껏 즐겁게 살자. 그 가훈을 자매는 각각의 방식으로 신조 삼았다.          -p11-


'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 이 말처럼 살 수만 있다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할까? 싶은 생각이  드는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이다. 삶이란 게 계획했던 방향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순간순간 생각지도 못한 곤경에 빠지고 어려움을 겪지만 그것을 더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게 하기 위해 노력한다.


세 자매의 이야기지만 우리와 세세한 문화가 다를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이야기는 닮아 있다. 자유로운 연애를 추구하는 행동과는 다르게 막내 이쿠코는 평범한 삶을 꿈꾼다. 비 오는 어느 날 우연히 평소 관심있게 지켜보던 이웃집 주부에게서 비닐우산을 얻어 쓴다. 그것을 계기로 이웃의 집도 방문하고 생활을 엿보며 더욱 마음이 끌린다.


세 자매 중 가장 똑똑하고 유학까지 다녀온 모든 일에 자신만만하고 당당한 둘째 하루코... 글을 쓰는 남자와 동거 중이지만 현재의 삶에 만족한다. 결혼이란 틀 안에 놓여 있기 보다는 지금처럼 사랑과 연애를 즐기며 살고 싶다. 이런 그녀의 행동으로 인해 남자는 상처를 받지만...


"무슨 소리. 우리는 한솥밥 먹고 자랐어. 한솥밥 먹고 자란 자매는 서로에게 걱정 같은 거 안 해."   -p09-


개인적으로 제일 답답하고 용감하지 못한 마음에 들지 않았던 첫째 아사코... 성숙하지 못한 남편의 교묘한 폭력에 저항 한 번 제대로 못하며 매번 합리화 시키며 부부의 삶을 유지하며 지낸다. 벗어날 생각 자체를 못하는 아사코의 모습은 폭력에 길들여지는 TV 사건 속 인물들을 떠올리게 해 마음이 불편하다.


아사코가 느끼는 것은 이제 공포뿐이다. 자신의 안과 밖에도 이 집에도 온통 공포밖에 없다.    -p106-


 우리나라도 점차 노년층의 이혼이 늘고 있다. 세 자매의 부부님 역시 이혼한 상태로 책임은 전적으로 아버지에게 둘 수밖에 오래 전에 이혼한 상태다. 허나 부부 사이의 문제는 부부만 안다고 가장 큰 원인을 제공한 아버지를 그나마 막내 이쿠코만이 젤 편하게 대한다.


세상에 고민 없는 사람은 없다. 고민의 크기는 다를지라도 각자의 고민이 가장 크게 느끼는 것이 인간이다. 능력 있고 평범한 직장인으로 살아가는 하루코와 이쿠코는 나름 인생을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지만 벗어날 수 없는 가정이란 감옥 안에 숨죽이며 사는 아사코는 용기가 없다. 우연히 마주친 한 여인을 통해 비로소 용기를 내었다는 게 다행이란 생각이 드는....


100세 시대라고 하지만 평생 아무런 고민 없이 즐기기만 하면서 살 수 없다. 작고 소소한 것들에서 행복을 발견하며 살다가 시간이 흐르고 익숙해지면 정작 중요한 것도 평범하게 다가온다. 우리집은 생일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데 이누야마 집안이 생일을 확실히 챙기는 모습을 보며 서로 바쁘다는 핑계로 생일을 대충 지나치는 일을 앞으로는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진짜 힘들 때는 가족 밖에 없다. 자신과 다르다고 충고하거나 탓하기 보다는 자매지만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용기를 주는 모습이 마음을 울린다. 나, 가족의 모습을 돌아보는 시간을 되었으며 오늘이 나의 가장 젊은 날이란 것을 잊지 말고 늘 즐겁게 행복하게 살도록 노력해야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쭈니 2016-06-30 2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중요한 날들입니다.
이렇게 좋은글을 읽는것도 행복한
순간들 입니다
덕분에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