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는 혁명하는 녹색행위다.]


2017년 3월 10일은, 평범한 시민의 걷기만으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서 나라를 쑥대밭으로 만든 박근혜의 멱을 딴 날이다. 5천 년 역사에 이런 일은 없었다.


적지 않은 잘난 인간들이 혁명은 아니네, 광장의 한계가 있네, 비폭력을 자랑할 건 아니네, 민노총 없었으면 안 될 일이었네, 운운·······훤화하지만 그야말로 닭 쫓던 개 소리다. 시민의 비무장은 더없이 강력한 무장이다. 걷는 시민은 다시없는 전차군단이다. 촛불 파도는 어디에도 없는 해일이다. 목말 탄 아이까지 함께 지른 함성은 B52 저리가라다.


걷는 인간homo ambultus이 걷는 인민populus ambultus을 경험할 때, 혁명이 된다. 사회가 문화가 뒤집어진다. 정치가 경제가 엎어진다. 이런 일은 끝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