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에 달 가듯 흐르는 걷기에 각별한 돋을새김 하나를 한다. 미토콘드리아를 위한 헌정으로서 걷기다. 운동과 선동禪動의 일여一如니 수승하다.


미토콘드리아는 우리 몸 세포보다 훨씬 더 많은 수로 세포 안에 존재하는 세포소기관이다. 세포 내 발전소라 보면 된다. 미토콘드리아는 인간으로 보면 외부 생명체다. 공생하는 것이다. 인간의 몸 자체가 이미 화쟁을 거쳐 무애공존을 이룬 우주 이치의 체현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인간 생명 유지에 결정적 기여를 한다. 미토콘드리아 활성이 떨어지면 치명적인 질병에 걸릴 수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암, 치매, 뇌졸중을 포함한 130가지 질병과 연관되어 있다고 한다. 미토콘드리아 활성을 높이려면 그 개체수를 증가시켜주어야 한다.


미토콘드리아 개체수를 증가시키려면 적색근육을 자극해야 한다. 특히 미토콘드리아가 많이 들어 있는 등과 허벅지 근육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평소에 등을 곧게 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일차적으로 중요하다. 더 중요한 것은 걷기다. 허벅지 근육을 자극하려는 거다.


미토콘드리아에 바치는 걷기는 몇 가지 적정 요건이 있다. 무엇보다 배고픈 상태. 체온을 효율적으로 높이기 위해서다. 그 다음은 속도다. 30분 걸어 3km 답파할 정도면 좋다. 그 다음은 운동량이다. 일주일에 5일이 적당하다. 마지막으로는 역시 허리를 펴는 거다.


금상첨화가 되는 팁 두 가지. 복식호흡을 병행한다. 걷는다는 사실을 찰나마다 알아차린다. (허벅지와 등 근육에 주의를 기울여도 좋다. 뇌, 심장, 간을 묵상해도 좋다.)


사족: 내 미토콘드리아 걷기에는 의미 실재가 하나 더 붙는다. 노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