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인간의 기본 감각은 촉각, 후각, 미각, 청각, 시각의 5감으로 나눈다. 후각, 미각, 청각, 시각은 촉각에서 비롯하였다. (수정 이전 정자까지 생명을 소급한다면 태초의 감각은 후각이다. 이 문제는 다른 기회로 넘긴다.) 촉각은 피부 감각의 어머니다. 어머니 감각은 어머니 피부에 남아 있다. 어머니 피부는 소미 감각으로 나머지 4감 감각을 여전히 지닌다.


4감은 각각의 터미널로 독립 진화하였다. 후각 터미널은 코다. 미각 터미널은 입이다. 청각 터미널은 귀다. 시각 터미널은 눈이다. 입·코·귀·눈은 그러므로 특화된 피부 주름이다. 특화된 피부 주름이 하나 더 있다. 뇌다.


제6감은 5감 말고 더 있다고 생각하는 감각이다. 사전적 정의는 ‘알 수 없는 사물의 본질을 직감적으로 포착하는 정신·심리 작용’이다. 정신·심리라는 용어는 적절치 않아 보인다. 제6감은 모름지기 5감의 네트워크가 빚어내는 전체 감각일 터이니 육감肉感이라 말하는 작용과 본령이 같다고 봐야 한다. 바로 이 감각이 뇌의 태초 감각이다. 거꾸로 말하면 5감의 네트워크가 빚어낸 감각 진화가 뇌를 형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5감과 제6감의 감각은 인간 생명에게 무엇인가? 외부세계에서 오는 자극을 느끼고 알아차리는 것은 생명작용의 기본이다. 그 감각에 터하여 모든 감정·인식·추론·판단·결단·실천이 일어난다. 최종 실천은 몸 작용이므로 결국은 새로운 몸 감각을 이루며 다시 나선 순환하는 것이 생명 현상의 실재다. 인간의 도구 이성이 폭발적으로 증폭하면서 감각은 외현된 기술에 밀려났다. 심지어 어떤 감각, 예컨대 후각은 폄훼되었다. 이런 거대한 감각 둔화의 기제에 편승한 의학이 백색의학이다. 5감과 제6감의 복원이 녹색의학이다. 5감과 제6감의 피부생명 복권이 녹색혁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