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전통은 신학, 법학, 의학을 3대 신성학문이라 일컫는다. 사제·법관·의사는 공식 업무를 행할 때, 가운을 입는다. 가운을 걸친 채 보수적이지 않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3대 신성학문은 자연스럽게 보수가 된다. 아니다. 태생생태 자체가 보수 본질을 지닌다.


통속한 인식에 보면 의학을 보수 운운하는 것은 낯설다. 정치와 무관한 학문처럼 보이니까. 제대로 알고 보면 의학처럼 정치적인 학문도 없다. 정치적 승자, 그러니까 지배 권력의 시선으로 질병을 규정·진단·치료하는 것이 의학이다. 현대주류의학은 백인남성성인의학이다. 무엇보다 인류 최초로 금융제국을 이룩한 미국의 지배 엘리트 집단이 초국적 제약회사와 보건성을 장악하여, 각종 질병을 만들어내기도 하고 없애기도 하면서, 의학의 이름으로 자행하는 세계지배다. 백색 가운 입은 자들이 치료랍시고 가하는 정치 테러다.


의학 백색테러에 맞선 혁명 운동이 다름 아닌 녹색의학이다. 녹색의학은 불의한 권력과 그 지배에 반대한다. 녹색의학은 인종주의를 거부한다. 녹색의학은 성 불평등을 용납하지 않는다. 녹색의학은 아이들 학대에 맞선다. 녹색의학은 정치적 자유를 근본 기치로 삼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