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하는 신체 - 다른 사람의 입장에 선다는 그 위태로움에 대하여
우치다 타츠루 지음, 오오쿠사 미노루.현병호 옮김 / 민들레 / 2019년 3월
평점 :
절판



 

  지금 사춘기를 어찌어찌 극복해서 어른 되는 길을 가기보다 아이로 퇴행하는 길에 사람들이 넘쳐나는 도착현상이 진행되고 있는 듯합니다. 병원에 우리 아이가 좀 이상해요.’ 하면서 자녀를 데리고 오는 부모 중에 아이보다 훨씬 더 정신적으로 이상한 부모가 드물지 않다고 합니다. 물론 본인은 모릅니다. 정말 미치면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겉모습은 어른인데 속은 아이인 부모 밑에서 자라는 아이가 아무 문제없이 사춘기를 통과할 리 없습니다. 단순하고 평평하고 그래서 강고한 정체성을 지닌 부모 슬하에 있는 아이가 그 영향을 뿌리치고 사춘기 정신·신체적 위기를 극복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120)

 

 


유형幼形성숙neoteny은 어른이 되어도 아이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는 현상을 말한다. 지금 우리가 우치다 타츠루를 따라 문제 삼는 상황은 겉모습은 어른인데 속은 아이인, 그러니까 신체는 어른인데 감정·정신·행동이 아이인 경우다. 문제의식 없이 보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대개 그냥 성격이나 기질이라 치부하고 넘어가버린다. 틈새를 파고든 병리, 또 그 너머 악이 실제 개인은 물론 가정과 사회를 망가뜨리고 있음을 직시할 때가 지금 막 지나간다.

 

숙의치유를 하는 내게 이 문제는 매우 절실하고 심각하다. 서구 정신의학 관지에서는 장애, 질병이라 명명하고 화학합성물질을 처방해 증상 완화하는 짓을 치료 이름으로 자행하면 그만이지만, 나는 그럴 수가 없기 때문이다. 진정한 치유는 아이인 사람을 어른으로 성장 또는 발달시키는 일이다. 화학합성물질로써는 그 일이 불가능하다. 숙의를 통해 감각을 깨우고, 감성을 키워, 자라가는 감화를 일으킴으로써 성숙한 감정·정신·행동을 구성해야 한다. 실로 지난하고 지루한 씨름이 반복되기 마련이다. 지치면 진다. 절망하면 절대 진다.

 

지치고 절망하게 만드는 현실적 이유가 있다. 이들이 처음 의료기관을 찾는 까닭은 대부분 다른 목적에서다.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같은 뜨르르한질병에 걸린 고통을 호소한다. 아프다는 사실과 어리다는 사실 사이가 본인에게는 엄청난 격절로 다가온다. 자신은 아픈 어른이지 자라지 못한 아이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설혹 그렇다손 치더라도 아이인 상태가 왜 치료 대상인지 수긍할 수 없다. 아이인 상태 자체가 아니라, ‘성인이어야 하는데아이인 상태가 심각한 문제임을 모르기 때문이다.

 

더 엄중한 문제는 정말 미치면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데 있다. 여기 해당하는 사람은 단순하고 평평하고 그래서 강고한 정체성을 지닌다. 자신에게는 그 어떤 문제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확신한다. 사회적으로 크게 성공한 사람 거의가 그렇다. 그러니 부러움, 심지어 존경 대상이기까지 하다. 이들은 스스로 도착倒錯에 휘말려 사회 전체를 도착으로 끌고 간다. 이들은 개인적으로도 사회정치적으로도 치료에 접근하지 않는다. 그래서 사회전체가 삽시간에 아이 상태로 퇴행하고 만다. 요즘 우리가 똑똑히 목도하고 있는 바다.

 

어른과 아이는 어떻게 다른가? 노희경 어법으로 표현하면 아이는 자신을 피해자라고만 생각하고, 어른은 자신이 가해자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우치다 타츠루 어법으로 주해하면, 아이는 단순해야만 직성이 풀리고, 어른은 복잡한 상황에 자신을 걸어놓고 견딘다. 내 방식으로 주해하면, 아이는 일극집중에 매몰되어 있고, 어른은 비대칭대칭 모순을 역설로 달여 낸다. 아이가 길을 잃는 까닭은 뒤돌아볼 줄 모르기 때문이다. 사춘기가 아이에게 축복인 까닭은, 아프지만 뒤돌아보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다.

 

나는 어떤 애어른과 긴 씨름을 하고 있다. 그는 지쳤다 하면서도 집요하게, 절망한다 하면서도 적대적으로 몰두한다. 단말마 접신이 그를 주기적으로 접수한다. 생명에 깃든 모순을 받아 안고, 역설로 달여 내는 일을 아이가 얼마나 혐오하는지 그를 통해 여실히 본다. 혐오로써 대박 나는 삶을 그는 한사코 꿈꾼다. 그런 삶 사는 사람 몇이 나라를 통째로 먹어치운 광경 앞에서 그럴 수 있다 싶기도 하다. 그와 숙의할 시각이 다가온다. 나는 통곡으로 준비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