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 - 집회의 수행성 이론을 위한 노트
주디스 버틀러 지음, 김응산 외 옮김 / 창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곰팡이로 낭·풀 공부를 일단락 지은 뒤, 꽤 여러 날을 읽지도 쓰지도 않고 지냈다. 다시 잡은 첫 책이 주디스 버틀러 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 ·풀 공부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던 시기와 이 책을 발견하고 읽기 시작했던 시기가 겹치는 바람에 독서 우선순위에서 밀렸을 뿐, 꼭 읽을 책으로 분류해 가까이 두고 있어서 먼저 눈에 띄지 않았나 싶다.

 

관심 깊은 곳을 부분적으로 골라 읽었던 흔적이 있어 먼저 거기부터 살폈다. 대부분 사라졌으나 저자를 드러내는 본성을 떠올리자 빠른 속도로 기억이 복원되었다. 처음부터 다시 통독해도 여전히 관심은 울퉁불퉁하다. 내 독서 습관에 비추어 비교적 빠른 속도로 통독을 마쳤는데 뒷맛이 개운치 않았다. 역시 내 독서 습관에 비추어 거의 있을 수 없는 일인데 번역자 도움을 받기로 했다. 범상치 않은 전공 이력에 신뢰를 주기로 작정했기 때문이다. 그들에 힘입어 간과한 주안점을 건져내 전체 맥락에 풀어 놓으니 자연스런 이해 흐름이 만들어졌다.

 

주디스 버틀러는 이 책에 소개한 바를 따르면 오늘날 가장 영향력 있는 철학자로서 젠더와 퀴어 이론, 그리고 후기구조주의 페미니즘을 연구하는 학자다. 그 스스로가 레즈비언이자 페미니스트며, 퀴어다. 나는 이미 다른 경로를 통해 저자를 알고 있었다. 그 삶과 이론과 실천을 내 인연에 맞는 전폭으로 공감하고 동의하고 응원한다.

 

  (2) 우선, 책 제목 이야기. 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는 이 책 제2장 제목인데 책 전체 제목으로 삼았다. 번역 출판 과정에서 일어난 변화로서 원제인 집회의 수행성 이론을 위한 노트NOTES TOWARD A PERFORMATIVE THEORY OF ASSEMBLY는 부제가 되었다. 이는 필경 저자 자신이 본디 원했던 제목이 연대하는 신체들Bodies in Alliance이었다는 사실과 관련 있으리라. 게다가 수행(성 이론)이라는 용어 자체가 한국 독자에게 낯설 뿐만 아니라 주의 깊게 탐색해도 함의를 산뜻하게 뽑아내기 어렵다는 측면이 고려되었을 듯하다.

 

말이 나온 김에 번역 문제를 짚고 가자. 번역 문제가 없는 번역서는 물론 없겠지만, 이 책은 유난히 결정적으로 중요한 단어들 번역이 적어도 내게는 자꾸 독서 속도를 떨어뜨리게 한다. 대표적인 예가 가장 중요한 단어인 수행성이다. 제목에 쓰인 performative의 명사인 performativity가 수행성의 원어인데 그러면 수행이란 말은 무슨 뜻일까? 번역자들은 어떤지 몰라도 나는 수행하면 수행修行부터 떠올린다. 번역자들은 수행遂行을 염두에 두고 번역했을까? 사실 遂行이라면 더 분명한 실천이란 단어가 있을 테고 거기 대응하는 practice가 있으니 아무래도 이상하다. performativityperformance에 보편적, 집합적 속성을 부여하려는 의도를 담았다. 그렇다면 단도직입 "퍼포먼스" 함의를 염두에 두어야 하지 않을까? 가령 예술에서 퍼포먼스는 신체행위 또는 행위신체 자체가 예술이고, 예술 자체가 신체행위 또는 행위신체인 경우를 가리킨다. 이를 준거점으로 삼아 함의를 정리하면, 수행은 신체행위 또는 행위신체인 정치, 정치인 신체행위 또는 행위신체라 할 수 있다. 수행은 모호하다개인 performance 너머 공동, 그러니까 네트워크 performativity가 책 전체를 관류하는 핵심어라 할지라도 이 사실은 불변이다.

 

수행을 필두로 중요한 단어인 상연, 출현, 현전, 노출 같은 단어들이 교차적으로 쓰일 때 그 구체적인 내용이 선명히 잡히지 않는다. 꼭 그렇게까지 명석함을 요구해야 할 필요가 없는지는 몰라도 내 독서 현실에서는 그랬다. 뭐 워낙 천천히 읽는 사람이라 그다지 큰 스트레스를 받지는 않았지만 어정뜨게 맴도는 어의를 헤아리느라 보내는 시간에 마냥 관대할 수만은 없다. 공들여 읽은 만큼 책은 가치를 드러내는 법이라지만 이런 공을 말하는 이야기는 아니지 않나 싶다.

 

  (3) ·풀 공부 이전과 이후, 이 책을 읽을 때 느낌이 많이 달랐다. 이전에는 비록 부분적으로 읽었지만 매우 놀라워했었다. 이후에는 읽는 동안 못내 답답했다. 그 답답함은 주디스 버틀러가 모자라서가 아니다. 그가 인연 따라 생성한 사유와 내가 인연 따라 생성한 사유 사이에 흐르던 강이 더 넓고 깊어졌기 때문이다. 그 강이 바로 낭·풀 내러티브다. ·풀 이후 내 눈에는 그가 치열하고 치밀하게 구사하는 언어가 대부분 은유로 읽힌다. 인간이 낭·풀 은유인 이상 불가피하다. 나는 이 사실이 고맙다. ·풀 없는 사유에서 주디스 버틀러가 탄생했다는 사실도 이에 못지않게 고맙다. 고마워서 고맙게 읽으며 내 삶 결과 겹을 다시 한 번 들춰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