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 세월호의 시간을 건너는 가족들의 육성기록
416세월호참사 작가기록단 지음 / 창비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샤워할 때 단 한 번도 세영이 생각을 하지 않은 적이 없어요.

  ‘우리 딸내미는 그 추운 바다 속에서 떨다 죽었는데 나는 물 온도 맞추고 있네.......’(60쪽-세영 아빠 한재창)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은 누군가와 생사의 조건을 일치시키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