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8 (완전판) - 테이블 위의 카드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8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허형은 옮김 / 황금가지 / 2007년 9월
평점 :
품절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ACU(애거서 크리스티 유니버스)의 세 탐정이 함께 등장했다. 크리스티 자신도 '아리아드네 올리버'라는 이름을 달고 작품 속으로 뛰어든다(아리아드네라는 네이밍이 추리소설가로서는 상징적이고 좋다). 탐정들이기 때문에 '어벤저스'보다는 '저스티스 리그'에 비유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다만 추리 배틀은 아니고 협업플레이이다.


물론 사건을 해결하는 주인공은 '절대 실패하는 법이 없는' 에르퀼 푸아로이지만 그는 정적이다. 용의자들에게 말을 시켜서 살인 당시의 전모를 퍼즐조각처럼 맞추고, 심리과 성향을 분석해서 답을 내놓는다. 배틀은 용의자들의 배경이 되는 것들을 추적하기 위해 부하들을 풀고 개발에 땀나도록 뛰어다닌다. 정부 비밀요원(MI6?)인 레이스 대령은 잠깐씩 튀어나와 튀어나와 정보를 주고는 사라진다. 후에 배틀 총경은『0을 향하여』의 탐정으로(여기서 푸아로의 '대화법'을 설파한다), 레이스 대령은 『나일강의 죽음』에서 푸아로의 조력자로 등장한다.


푸아로의 심리분석과 추리의 논리적 완결성은 뛰어나지만, 브릿지 게임을 모르면 재미가 반감되는 것 같다. 중간의 용의자들의 과거를 추적하는 과정도 다소 지루하다. 영웅은 한명으로 족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