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7일 바렌보임이 라 스칼라에서 지휘한 바그너의 악극 '니벨룽의 반지'가 내가 감상한 100번째 오페라 공연물이 되었다(봤어도 거의 기억나지 않는 것들은 제외). 그 간 20명의 작곡가의 52편의 작품을 보았는데, 이제 스탠더드로 분류된다는 150개 작품을 보고 이짓을 그만둬야겠다는 목표가 생겼다. 올해는 (시간도 많기도 했지만) 6월부터 몰아서 보기 시작하면서 조금 숨가쁘게 달려왔던 것 같다. 그간 감상한 프로덕션들을 엑셀파일에 정리했는데, 복기하는 의미에서 조금 유치하긴 하지만, 몇가지 순위를 매겨봤다.

 

 *

 

□ 작곡가 별 감상한 작품 수

 

1. 베르디: 11개

 

 

 

 

 

 

 

 

 

 

 

 

베르디는 작품 수도 많거니와 이전 벨칸토 오페라와 다르게 연극적인 요소를 강화한 이탈리아 오페라의 완성자이다. 대중성 뿐 아니라 실험 정신도 뛰어나 '시몬 보카네그라' 같은 독특한 위치의 작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27개 오페라를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32곡에 비유하더라도 무리는 아닐 것 같다. 그 깊이를 알고 싶어 우선은 중후기의 작품들만 주로 봤다.

 

2. 푸치니: 7개 

 

 

 

 

 

 

 

 

푸치니의 선율은 가히 최고다. 이전까지 나에게 이런 느낌을 주는 작곡가는 슈베르트밖에 없었다. 이탈리아적 감수성을 극대화하면서도 이탈리아 오페라에서 상대적으로 부족한 관현악을 동시에 감상하려면 푸치니만한 게 없는 것 같다. 

 

3. 모차르트: 5개

 

 

 

 

 

 

 

 

 

오페라 처음보기 시작할 때 모차르트의 작품은 '저속하다'는 편견을 갖고 있었는데 초짜의 오만이었지. '돈 조반니'와 '코지 판 투테'는 나의 최애작품이 되었다(오히려 가장 유명한 '피가로의 결혼'과 '마술피리'는 지루하다). '티토의 자비'와 같은 세리아 역시 괜찮았다.

 

 

□ 작품 별 감상한 프로덕션 수

 1. 라 트라비아타: 12개

'라 트라비아타'는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다. 새로운 비올레타, 새로운 연출을 보는 것은 언제나 즐겁다.

 

 

 

2. 리골레토: 6개

이에 비해, 리골레토는 이제 좀 질려서 덜 보는 중. 그래도 '아름다운 아가씨' 4중창은 좋다. 

 

 

 

 

3. 돈 조반니, 일 트로바토레, 라 보엠, 토스카: 각 4개

 

 

 

 

 

 

 

'돈 조반니'는 곧 '라 트라비아타'를 따라잡을 것 같고, '일 트로바토레'는 한때 가장 많이 봤지만 지금은 주춤. 푸치니의 작품은 '토스카'를 더 좋아했지만, 지금은 '라 보엠'과 거의 대등해졌다.

 

 

□ 인상적인 프로덕션 5

가장 재미있게 본, 가장 놀라웠던 프로덕션을 순위 없이 5개 꼽았다. 물론 구력이 쌓이거나 다시 보게 되면 바뀔 수도 있을 것 같긴 하다.

 

돈 조반니(잘츠부르크, 2014)

돈 조반니는 내가 보았던 4개가 다 좋은데,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역시 처음 보았던 이 프로덕션이다. '이렇게 재미있는 작품도 있구나'는 걸 처음으로 느꼈고 끝까지 한시도 지루하지 않았다. 연출 자체는 평범하지만, 무엇보다 석상 장면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다르칸젤로의 연기는 정열적이면서도 느끼하거나 밉지 않다.

 

 

 

 

피에라브라스(취리히, 2007)

나는 오페라를 보기 전 슈베르트를 매우매우 좋아했다. 그런데 처음 보았던 잘츠부르크 공연이 충격적으로 재미가 없어 좌절했는데, 두번째로 본 클라우스 구트의 이 프로덕션은 충격적일 만큼 재미있었다. 작곡가가 이 오페라를 기획한다는 설정을 보면서, 구로사와 아키라가 틀렸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본이 허접해도 연출이 좋으면 통한다.

 

 

 

 

라 트라비아타(잘츠부르크, 2005)

두말할 필요 없는 오페라 공연물의 레전드. 미니멀리즘 공연 중에서도 이만한 걸 보기는 당분간 힘들 것 같다. 무대 디자인도 대단하지만, 내내 무대 위를 배회하는 노인의 정체는 '유주얼 서스펙트' 급의 반전이었다. 

 

 

 

 

 

 

라 트라비아타(라 페니체, 2006)

Top 5에 '라 트라비아타'를 두 개 꼽더라도 갈등이 없다. 그러나 이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짜장면이냐 짬뽕이냐, 부먹이냐 찍먹이냐와 같이 심각한 실존적 고민에 직면하게 된다. 로버트 카슨이 연출한 이 프로덕션을 보고비로소 내가 이 작품을 진짜 좋아한다는 걸 깨달았다. 사회 비판적 메시지는 그 어느 프로덕션보다도 강렬하다.

 

 

 

 

루살카(뮌헨, 2010)

패륜적인데 무대감독의 똘끼가 상상을 초월한다. 원작의 동화같은 이야기와 오스트리아 등에서 발생한 두 개의 감금-성폭력 사건을 믹스했는데, 대본에 맞춰 이야기를 전개하는 걸 보면서 도대체 인간의 상상력의 한계가 어디까지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읽기 2022-04-08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는 감삼평 잘봤습니다 덕분에 뭘볼까 고민하는 초보인 저에게 길잡이가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