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여 읽는다는 것 - 각자의 시선으로 같은 책을 읽습니다
안수현 외 지음 / SISO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꾸준히 읽고는 있지만 슬럼프도 있다.

너무 열심히 몰입해서 읽고 빠져 있다보면 어느새 현실을 놓치고 있는 나를 발견하기 일쑤다.

매출이 떨어지고, 집안 정리는 엉망이 되어가고, 외식이 잦아졌고

아이도 스마트폰 속에 가두어 둔 내가 보인다.

그럴때면 슬럼프가 온다.

 삶에 슬럼프가 오면 책을 찾았고

책으로 슬럼프가 오면 삶으로 돌아왔다.

나는 둘을 하나로 만들지 못했던 것이다.

책을 읽을 땐 모든것이 기적같고 날아갈 것 같고

나자신의 보물을 찾은 듯이 벅차다가도

돌아보면 방치된 현실이 보여서 슬퍼지곤 한다.

책읽는 것이 나의 일이라면 좋겠고,

책만 읽었다고 해서 질타받는 일이 없이

죄책감 없는 독서가 하고 싶었다.

혼자서 다독 하기보다는

함께 읽으며 깊어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던즈음

처음 주민센터 도서관 독서모임에 참여 했었다.

<함께 책 읽는 모임>으로 기존에 있던 모임에 들어간 것이라~

기대와 달리 책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시간이 없는 낭독모임이 어색했다.

처음엔 굉장히 소모적으로 보였고

책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없다는 것이 너무 아쉬웠다.

 그래도 함께 읽는 것이 좋아서 주1회의 도서관 모임을 1년쯤 이어갔다.

책 선정 회의에서는 내가 읽었던 책을 전하는 것만으로도

 엔돌핀이 솟구치는 시간이었기에 여러 이유로 즐거웠다.

 그러던중 코로나19 여파로 모임은 이루어질 수 없는 채로 다시 홀로 독서중이다.

독서모임의 즐거움은 그래도 맛보았던지, 자꾸 욕심이 난다.

대신 정해진 같은 책을 먼저 읽고 모임에서 대화를 나누는 방식이어야 하고,

글쓰기를 함께 해야 한다는 생각이 더해졌다.

개인적으로라도 독서모임을 만들어 꾸려가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하지만

 막상 시간을 할애하고, 신경을 쓰는 것이 부담스럽기도 한 마음이 커지며 자꾸만 눌러 둔다.

지금 이런 내게 지금 이책은 정말이지 안성맞춤 이었다. 

 내가 하던 고민들과 앞으로의 고민들까지

 총망라해 풀어준 이 책에 깜짝 놀라기도 한다.

짬짬히 좋은 책을 추천받을 수도 있는 기쁨과

 나도 읽었던 책에 대한 반가움이 섞인다.

독서를 취미든 사명이든 곁에 두려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길라잡이가 되어 줄것 같아 서론이 길어졌다.

 4권의 책으로 만나도 좋을 그들의 이야기에 감사하다.

당신은 오늘 하루, 진짜 나 자신의 목소리를 얼마나 진지하게 들어주었나요?

 

우선 가독성이 좋은데도 알차다.

책을 읽으며 얻게되는 깨달음들이 한가득 묻어나며

책에서 마음을 끌어 당기는 힘이 느껴진다.

그 이유는 솔직하기 때문인것 같고, 엄청난 지식인으로서가 아니라

책이 나의 삶과 연결되는 우리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이 책의 독자라면 웬만한 자기계발서 보다 더 크고 분명하게

 내안에서 솟구치는 외침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p56 나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에 균열이 생기면 내부에서도 꿈틀꿈틀 반응을 한다. 이때 반응은 크게 두가지로 나타난다.



하나는 관성의 법칙에 의해 기존의 관념이 새로운 관념을 거부하고 원래대로 돌아가는 것이다. 그래서 그 균열은 다시 메워진다. ​

바닥에 넘어져 다치면 피딱지를 만드는 것과 같다. 다시 원래의 좁은 세계를 유지 하려는 것이다.



어떤 상황이건 균열이 일어나면 내부에서는 갈등이 일어난다. 삶을 확장하기 위해서는 내부의 갈등과 외부의 돌팔매질이 합세해야 한다. 관성의 법칙에 의해 원래대로 돌아가는 것을 막고 그 균열이 깨지도록 얇은 막에 계속해서 돌을 던져주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