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시간, 책 쓰기의 힘 - 나는 책이 아닌 책 쓰기로 인생을 바꿨다
이혁백 지음 / 치읓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가 되려했던 것이 아니라
매일 글을 쓰다 보니 작가가 되었다

글쓰기 자기 계발분야 3년  연속 베스트셀러



그래 나도 그렇다.
당장 작가가 되고 싶어서 이런 글쓰기 책에 눈이 가는 것이 아니라, 그저 내 글을 조금씩 써가는데 있어서 체계적인 조언이나 이것이 틀리지 않다 라는 확신 정도를 구하고 싶었다.

집 짖는데 필요한 설계도정도는 가지고 있어야내가 원하고 상상하는 집을 지을 수 있으니까~

이런 글쓰기 관련 책을 앞서도 읽었는데
이번이 세번째 책이다.
앞서 두번은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할까? 이책에서도 말하는
작가에 대한 편견을 깨주지 못한채, 내게 아무런 동기 유발도 하지 못한채 흐지브지 해지고 말았었는데 이책은 좀 다르다

내맘을 어떻게 이렇게 잘 알고 있을까?
깜짝 깜작 놀라면서 머리속에 자잘한 나만의 글들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딱 마흔이라는 고개를 넘어서서 돌아보니 시간이 너무나 짧았다. 지나온 세월도 빨랐지만 앞으로 남은 생애도 너무 빠를것만 같아 초조해진다.

읽고 싶은 책을 읽는 것도 한계가 있다는 것을 얼마전에 느끼고서야 마음은 더 바빠졌다.

나는 아직도 읽어야 하고, 읽고 싶은 책이 많은데, 나의 하루 나의 일년 나의 십년은  너무도 빠르게 흐른다.

도무지 시간이 없다는
당신에게


먼저, 나만의 시간을 정하라
둘째, 나만의 지정된 시간에는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는 곳으로 가라.
셋째, 거창하게 시작하지 마라.
마지막으로, 시간을 확보했으면 우선 책부터 읽어라.


그래 여기까지는 그래도 나자신을 잘 리드해온것 같았다. 내 주변은 어딜 가든 책이고, 침대의 두 변은 모두 테이블과 책장, 책상이고 내가 가장 꿈에 넘치는 곳이다


책을 읽는중에도
또하나 작가가 얘기한 키포인트 때문에 마음이 사정없이 요동쳤다.

"알기 때문에 쓰는 것이 아니라 쓰기 때문에 참으로 알게 된다. 책을 쓴다는 것은 가장 잘 배우는 과정 중의 하나이다."  구본형 작가

그동안 습관이 된 다이어리에 일기 쓰기가 나를 알아가는 시작이었음을 익히 몸소 느꼈기 때문에 잘 알고 있는 대목이다.

진짜 매달려야 할
자기계발은 따로 있다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채워지는 것이다.우리는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진 무엇으로 채워가는 것이다."

p82
자기계발은 할 때는 그 과정에서 미친 듯이 가승 뛰는 영혼의 울림이 있어야 한다.그래야 목표한 바를 성취하더라도 또 다른 꿈이 생기고, 그 과정을 누구보다 즐겁게 견딜 수 있다. 미래가 생생히 그려지는 가슴 뛰는 무언가 있어야 한다.

 




내겐 그것이 책읽기이자 글쓰기이다.
그리고  요즘 내가 보는 슈퍼밴드에 나오는 보컬, 드럼,기타, 첼로, 바이올린,트럼펫, 피아노 연주자들의 가슴 뛰는 무언가는 음악이다.

이책은 자기를 사랑할 줄 아는 모든 사람에게 그에 알맞은 조언도 해줄 뿐더러 움직이게 해주는 힘이 있는것 같다. 각자의 모습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그려보게 한다.


얼마를 읽었느냐보다
무엇을 썼느냐로 평가한다

철저한 자기 관리는, 책쓰기로 완성된다.
당신이 정말로 좋아하고 흥미 있는 일을 한다면, 당신에게는 어떤 강요도 필요 없다. 비전이 당신을 인도하기 때문이다.

성공한  사람들이 책을 쓰는 공통점이 여기에 있다. 몸에 베인 성공의 비결을 써내는 동시에 그들은 또 다른 비전을 발견하고 계속 앞으로 나아가는 추진력을 얻는다.
자기 자신이 그대로 정리 되었기에 다음을 그릴 수 있게 되는것이라 생각한다.

책쓰기를 시작하면 자연스럽게 새벽시간을 활용하게 된다. 그러다 보면 술자리, 회식 자리, 잦은 모임등을 자제하게 된다. 독서에 대한 부담이 자연스럽게 덜어진다.

"기록한 대로 이루어진다"는 믿음을 담아 열정적으로 벤을 움직이면, 그것은 스스로 에너지를 발산하게 된다.결국 장신의 손으로 삶을 움직이게 되는 것이다."

당신의 인생을 얕보지 마라
내게 가장 동기를 유발해준 한줄이다!

경험은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값진 재산이다

그뒤로도 책쓰기에 관한 실질적인 방법들을 알차게 알려주셨고,

평소 책과 글쓰기에 열정이 있어 노력중인 내가 읽었을때 정말 도움되는 책이었다.

내가 쓴 책을 꿈꿔보면서도 멘토 하나 없이 막막하던 참에 많이 생각하게 해준 고마운 책이 되었다.

작가가 책쓰기를 온몸으로 경험했기 때문에 사람들이 무엇을 궁금해 하고 어려워 하는지,어떻게 용기를 주어 움직이게 할수 있는지, 아파본자만이 누군가를 위로 할수 있듯이 그 모든것을 잘 아시는것 같았고 감사했다.
나의 소장책으로 멘토를 찾듯이 자주 이책을 찾을것 같다.

 




by 모든것이 좋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